슈퍼라운드 일찌감치 확정한 김경문 감독 “경우의 수라는 것, 참 묘하다”

국민일보

슈퍼라운드 일찌감치 확정한 김경문 감독 “경우의 수라는 것, 참 묘하다”

입력 2019-11-08 17:27
김경문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맨 왼쪽)이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C조 캐나다와의 경기 시작에 앞서 선수소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행을 확정지은 김경문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김 감독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C조 3차전 쿠바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인터뷰를 가졌다. 한국은 쿠바전 전에 열린 캐나다와 호주와의 경기에서 호주가 승리하며 일찌감치 1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슈퍼라운드 진출이 결정됐다.

김 감독은 “낮 경기를 보니 경우의 수라는 게 참 묘했다”면서도 “우리는 이따 쿠바전에 집중해서 이기고 가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많은 팬분들이 오신다는데 마지막까지 좋은 경기력으로 깔끔하게 이기고 일본으로 넘어가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큰 틀에서는 달라지는 것이 없다”면서도 많은 투수들에게 기회를 줄 것을 예고했다. 김 감독은 “박종훈이 먼저 선발로 나서고, 이영하가 준비한다”며 “계획대로 가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빠른 교체로 쿠바 타선을 봉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야구가 어떻게 될 지는 모르지만, 오늘 팬들에게 고우석, 하재훈 등 (그간 나오지 못한) 투수들을 선보일 시간이 있을 거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전날 5타자를 상대해 25구를 던진 조상우에 대해서는 “9회 이기고 있는 상황이라면 조상우에게 컨디션을 물어보고 준비시키겠다”고 전했다.

4번타자 박병호에 대한 신뢰는 여전히 흔들리지 않았다. 김 감독은 “박병호가 살아나야 한다. 타구가 맞아나가고 있다”며 “여기가 아니라면 일본에서 쳐줄 거라고 생각한다”고 그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한편 이날 선발 라인업에는 박민우와 허경민이 복귀한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