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10만명 집회… “탄력근로제·노조법 개악시 총파업”

국민일보

민주노총 10만명 집회… “탄력근로제·노조법 개악시 총파업”

입력 2019-11-09 17:47
민주노총이 9일 서울 여의도에서 '2019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노동개악 저지를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 일대에서 ‘전태일 열사 계승 2019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정부가 탄력근로제와 노조법 개악 시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무대에 올라 “오늘로 집권 하반기를 시작한 문재인 정부는 ‘촛불혁명’의 정신을 잇겠다더니 탄력근로제 개악안과 노조파괴법으로 노동개악의 운을 띄우며 노동절망 사회를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문 정부는 노동자와 시민이 그리 막강한 힘을 쥐어줬지만 적폐청산, 노동기본권 확대, 재벌개혁 등 개혁과제를 방기한 채 좌고우면 노동정책을 좌충우돌로 이어갔고, 끝내는 역주행으로 폭주하고 있다”며 “현실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그대로”라고 일갈했다.

이어 “그렇다면 우리 민주노총의 대답은 견결한 투쟁 뿐”이라며 “정부와 자본이 탄력근로제·노조법 개악으로 100만 조합원·2000만 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짓밟는다면 즉각적·전면적 총파업 투쟁으로 반격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또 “문 정부가 노동개악과 노동자의 희생을 강행하고도 내년 총선 승리와 정권 재창출을 꿈 꾼다면 민주노총의 전력을 기울인 반격으로 인한 파국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집회에는 주최측 추산 10만여명이 참석했다. 건설산업연맹, 금속노조, 공무원노조, 전교조, 철도노조 등 11개 사업장 노조는 본 대회에 앞서 여의도역 일대와 마포, 청와대 앞 등 서울 곳곳에서 사전집회를 진행했다.

경찰은 이날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여의도 일대에 105개 부대를 배치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