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이 격노했다는 대통령기록관 예산, 32억원 전액 삭감

국민일보

文이 격노했다는 대통령기록관 예산, 32억원 전액 삭감

국회 행안위, 소관 예산안 의결

입력 2019-11-11 18:11
전혜숙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행안위 소관 2020년도 예산안 등에 대한 안건을 상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1일 내년도 정부 예산안 가운데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립 사업예산으로 책정했던 32억1600만원을 전액 삭감했다.

행안위는 전체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행정안전부·중앙선거관리위원회·인사혁신처·경찰청·소방청 소관 예산안을 의결했다.

국가기록원은 지난 9월 문재인 대통령 퇴임 시기에 맞춘 2022년 5월을 목표로 문 대통령 자택 인근인 부산·양산 일대에 총 172억원을 투입한 개별 대통령기록관(약 3000㎡ 규모) 건립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앞서 지난 8월 국무회의에서는 전체 예산 가운데 부지 매입비 등 32억여원이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되는 것으로 심의·의결됐다.

그러나 논란이 일자 청와대 측이 “문 대통령은 ‘지시한 적이 없는데,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되는 건지 모르겠다’며 불같이 화를 냈다”며 진화에 나서면서 계획이 백지화됐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 대통령비서실 국정감사에 출석해 “대통령 기록물 관리는 국가기록원장 권한으로 추진하는 고유 업무라고 판단해 (대통령기록관 설립 사업계획을) 문 대통령에 보고하지 않았다. 해당 비서관을 구두 경고했다”고 답변하기도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행안부 소관 예산 가운데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100억원), 지역공동체 일자리(-40억원), 정책기획위원회 운영(-10억4000만원) 등 사업이 감액됐고, 재해위험지구 정비(883억4700만원) 등 항목이 증액·신설돼 의결됐다.

한편 민갑룡 경찰청장은 최근 논란이 된 전두환 전 대통령 골프 라운드와 관련, ‘골프 당시 현장에 경찰 경호인력이 몇 명 있었나’라는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4명으로 아는데, 정확히 확인해보겠다”고 답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