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햇님이는 무럭무럭 크는데…첫돌 맞은 김정은 풍산개 2세

국민일보

[포토] 햇님이는 무럭무럭 크는데…첫돌 맞은 김정은 풍산개 2세

입력 2019-11-11 19:24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풍산개의 자손 햇님이가 첫 돌을 맞았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풍산개가 낳은 새끼인 ‘햇님이’가 첫 돌을 맞았다.

인천시 옹진군은 지난 9일 연평도 평화안보수련원에서 성장하고 있는 햇님이에게 첫 생일 선물로 이름과 하늘색 한반도가 그려진 옷을 선물했다고 11일 밝혔다.

첫 돌 선물로 '하늘색 한반도'가 그려진 옷을 선물받은 햇님이.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햇님이의 옷에 그려져 있는 ‘하늘색 한반도’는 남북한이 국제 스포츠대회에 공동으로 입장하거나 단일팀을 구성했을 때 국기 대신 사용하는 한반도기의 하늘색과 같은 것이다.

햇님이는 작년 9·19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김 위원장 부부가 문 대통령 부부에게 선물한 풍산개 한 쌍인 ‘곰이’와 ‘송강’에게서 태어났다

옹진군 관계자는 “햇님이는 온순한 성격으로 평화안보수련원을 찾는 교육생들을 잘 따라서 귀염을 받으며 성장하고 있다”며 “햇님이가 남북평화의 상징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성장에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소설희 인턴기자. 연합뉴스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