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초유의 화산폭발

국민일보

‘백두산’ 초유의 화산폭발

입력 2019-11-12 09:19

데뷔 이래 처음으로 북한 요원 캐릭터를 맡은 ‘이병헌’, 백두산의 화산폭발을 막을수 있을지…

영화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내부자들’, ‘마스터’, ‘남한산성’, ‘미스터 션샤인’까지 매 작품마다 새로운 변신을 거듭하며 독보적인 활약을 펼쳐온 배우 이병헌이 ‘백두산’에서 북한 무력부 소속 ‘리준평’ 역으로 데뷔 이래 첫 북한 요원 캐릭터에 도전한다.

또한 백두산 폭발 후 화염과 연기로 둘러싸인 재난 상황을 바라보고 있는 ‘조인창’(하정우), 모두의 운명이 걸린 비밀 작전에 투입된 EOD 대위,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한다”.


백두산 화산 폭발을 연구하는 지질학 교수 ‘강봉래’(마동석)와 작전을 제안하는 ‘전유경’(전혜진), “불가능한 작전, 성공해야만 한다”.

남과 북 모두의 운명이 걸린 작전에 호기심을 자극하며, 아비규환이 된 도심 속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최지영’(배수지), “반드시 살아남아야 한다” 라는 카피와 함께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처럼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배우들의 만남, 백두산 화산 폭발이라는 소재와 참신한 상상력으로 새로운 재미와 볼거리를 선사할 영화 ‘백두산’은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