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권성동 문자 “대표님, 보수통합단장으로 원유철은 아닙니다”

국민일보

[포착] 권성동 문자 “대표님, 보수통합단장으로 원유철은 아닙니다”

권 의원, 황 대표에게 원 의원 ‘비토’ 문자메시지…“김무성 의원이 적합”

입력 2019-11-12 17:00 수정 2019-11-12 17:08
‘이해찬 2년 내 사망’ 발언 김재원 의원 징계 요청도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당 보수대통합추진단장(가칭)에 내정된 원유철 의원이 통합 작업에 적합한 인물이 아니라는 취지의 의견을 전달한 사실이 드러났다.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미래' 토론회 중 황교안 대표에게 11일 보낸 문자메시지를 확인하고 있다. 뉴시스

권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열린 토론, 미래’ 세미나 도중 자신의 휴대전화를 꺼내 문자메시지를 확인했는데, 이 과정에서 황 대표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언론 카메라에 잡혔다. 지난 11일 황 대표에게 보낸 장문의 메시지였다. 황 대표와 권 의원은 모두 검찰 출신이다.

권 의원은 “대표님, 자꾸 월권적인 발언을 드리게 돼 송구합니다. 통합추진단장으로 원 의원은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언급했다. 나머지 내용은 권 의원 손가락에 일부 가려졌으나, 원 의원과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의 신뢰 관계가 통합 논의를 추진할 정도가 못 된다는 취지였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이끌고 있는 유 의원은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에서 2015년 2월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했을 때 원 의원을 정책위의장으로 지목, 러닝메이트로 호흡을 맞췄다.

그러나 유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과 대립하다 중도에 원내대표직을 그만두자 그 자리를 넘겨받았다. 원 의원은 당시 최고위원들과 비공개로 긴급회동을 하고 결의안 형태로 유 원내대표 사퇴를 유도하자는 의견을 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이력 등으로 유 의원과 함께 새누리당을 탈당한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계 인사들은 원 의원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 의원은 황 대표에게 이를 알리려했던 것으로 보인다. 권 의원은 유 의원과 동반 탈당했다가 돌아온 ‘복당파’다.

권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원 의원의 개인적 품성과 별개로, 그는 유승민 의원이 새누리당 원내대표에서 물러날 때, 20대 총선에서 공천을 받지 못할 때 청와대 편에 섰던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오래전 불출마 선언을 하고, 저쪽과 속 깊은 대화를 할 수 있는 김무성 의원이 단장으로 적격”이라고 황 대표에게 추전했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또한 앞선 문자메시지에서 ‘이해찬 2년 내 사망’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김재원 의원에 대한 징계를 요청하기도 했다.

그는 황 대표에게 “총선 국면이 될수록 품격 없는 발언이 속출될 우려가 큽니다. 김 의원의 이해찬 2년 내 사망 발언이 그 예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이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해서 재발되지 않도록 하여야 합니다”라며 “윤리위 회부가 필요하다고 사료된다”고 언급했다. 원 의원과 김 의원은 지난 정부 시절 ‘친박계’로 분류됐던 인사들이기도 하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