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1200년 대성당도 잠겼다…물폭탄 맞은 ‘물의 도시’ 베니스

국민일보

[포토] 1200년 대성당도 잠겼다…물폭탄 맞은 ‘물의 도시’ 베니스

입력 2019-11-13 14:48 수정 2019-11-13 17:00
12일(현지시간) 한 여인이 아이를 업고 침수된 산마르코 광장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이탈리아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수상도시 베네치아 대부분이 물에 잠겼다.

베네치아시 당국은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가 12일 오후(현지시간) 기준으로 187㎝까지 치솟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조수 수위가 194㎝에 육박했던 1966년 이후 5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루이지 브루냐로 베네치아 시장은 심각한 피해가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하며 재난을 선포했다.

물에 잠긴 베네치아 산마르코 광장과 대성당. 연합뉴스

베네치아의 명소 산마르코 광장이 12일(현지시간) 만조기를 맞아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바다를 낀 베네치아에서 조수 수위가 100∼120㎝를 오르내리는 것은 일상적인 일이며 이에 대응할 수 있도록 구조화돼 있다. 하지만 120㎝를 넘어가면 도시 기능에 상당한 지장을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수위가 110㎝를 초과하면 베네치아 섬의 12%가량이 침수된다. 140㎝를 넘어서면 절반 이상인 59%가 물에 잠긴다고 한다.

베네치아의 유명 호텔 그리티 팰리스 내부가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물에 잠긴 베네치아 거리를 걷는 사람들. 연합뉴스

ANSA 통신에 따르면 베네치아시 주민인 78세 남성은 집에 들어온 바닷물이 전기합선을 일으켜 감전으로 숨졌다. 관광명소인 산마르코대성당 역시 이날 바닷물이 들어 1m 이상 침수됐다.

이홍근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