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中 흑사병 여론 통제 나서” 의혹 제기

국민일보

뉴욕타임스 “中 흑사병 여론 통제 나서” 의혹 제기

입력 2019-11-14 10:34
중국서 흑사병 환자 2명 발생. 연합뉴스

중국 당국이 흑사병 발병과 관련한 불안 여론이 확산되는 것을 통제하고 있다고 미국 뉴욕타임스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 보도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흑사병 발병 소식 자체를 보도 통제하고 있지는 않지만 사회 불안을 부추길 수 있다는 이유로 관련 토론을 제한하고 있다. NYT는 중국 당국이 온라인뉴스 포털에 흑사병과 관련한 토론을 통제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신화통신은 전날 중국 네이멍구 자치구 시린궈러멍에서 최근 흑사병 환자 2명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 환자들은 지난 3일 베이징 차오양구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전문가의 진단을 통해 흑사병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베이징 의료당국은 전염 확산을 막기 위해 환자들을 격리한 것은 물론 병원 응급실을 폐쇄하는 등의 조치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같은 발표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은 각종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3일 베이징으로 온 환자들이 흑사병 최종 판정을 받는데 약 열흘이 소요됐다며 당국이 관련 사실을 감추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다른 네티즌은 웨이보에 “가장 두려운 것은 흑사병이 아니다. 대중에게 정보가 공개되지 않는 것”이라고 적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환자가 베이징으로 온 경로를 당국이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흑사병에 걸린 환자가 어떻게 몽골에서 베이징에 위치한 병원까지 오게 됐는지 공개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환자가 만약 대중교통을 이용했다면 전염을 더 확산시켰을 것이라는 것이다.

NYT는 중국 누리꾼들이 이같이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이유는 과거 중국에서 전염병이 발병했을 당시 정부에서 이를 늦게 공개해 확산된 적이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