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귀빈실 거쳐 조용히 출국… ‘승무원 성추행’ 몽골 헌재소장

국민일보

공항 귀빈실 거쳐 조용히 출국… ‘승무원 성추행’ 몽골 헌재소장

입력 2019-11-15 09:36 수정 2019-11-15 11:17
여객기 기내에서 여성 승무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아 경찰 조사를 받은 드바야르 도르지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7일 오전 인천 남동구 인천지방경찰청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기내에서 여성 승무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약식 기소돼 벌금을 선납한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공항 귀빈실을 거쳐 자국으로 출국했다.

보안 당국은 오드바야르 도르지(Odbayar Dorj·52)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14일 오후 11시55분쯤 인천국제공항에서 몽골항공 여객기를 타고 몽골 울란바토르로 떠났다고 밝혔다. 13일 출국 정지가 해제된 지 하루 만이다.

그는 출국 과정에서 공항 귀빈실을 거쳐 여객기 탑승구까지 이어진 전용 통로를 이용했다.

오드바야르 도르지(Odbayar Dorj·52) 몽골 헌법재판소장. 연합뉴스

인천지검 외사부(양건수 부장검사)는 강제추행 및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도르지 소장을 벌금 7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고 13일 밝혔다.

약식기소는 벌금이나 몰수 등 재산형을 선고할 수 있는 사건이라고 검찰이 판단해 법원에 청구하면 공판절차 없이 약식명령만으로 형을 내릴 수 있는 간소한 절차다. 강제추행죄의 법정형은 징역 10년 이하나 벌금 1500만원 이하다. 항공보안법 위반죄의 경우 징역형 없이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만 선고할 수 있다.

검찰은 도르지 소장을 벌금형에 약식기소하기로 결정한 뒤 보관금 명목으로 700만원을 미리 내게 하고서 이날 그의 출국 정지를 해제했다. 보관금은 외국인이 자국으로 출국했을 때 벌금을 강제집행할 수 없게 되는 상황에 대비해 선납 형식으로 미리 받는 돈이다.

검찰은 또 판사가 직권으로 도르지 소장을 재판에 회부하거나 도르지 소장이 약식기소에 불복하고 직접 정식 재판을 청구할 경우에 대비해 주한몽골대사관 측으로부터 신원 보증서를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신원보증서는 향후 형사 절차를 충실히 이행하겠다는 내용”이라며 “법적 강제력은 없지만 대사관 측이 자국의 신뢰도를 근거로 한 담보 조치여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 조사를 받은 드바야르 도르지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지난 7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지방경찰청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도르지 소장은 지난달 31일 오후 8시5분쯤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 내에서 여성 승무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도르지 소장은 사건 발생 당시 통역을 담당한 몽골 국적의 또 다른 승무원에게 “몽골에 돌아가면 가만두지 않겠다”며 협박성 폭언을 한 혐의도 받았다. 그러나 경찰은 피해자인 몽골 국적 승무원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혀 협박 혐의는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도르지 소장은 사건 발생 하루 뒤인 지난 1일 첫 조사 때 “뒷좌석에 앉은 다른 몽골인이 승무원을 성추행했는데 자신이 오해를 받았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가 이달 6일 2차 조사 때는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그런 주장을 했다면 (내가) 술에 취해 그랬을 수는 있다”면서도 끝내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사건이 운항 중인 기내에서 발생했고 피의자가 범행 직후 면책특권을 주장하며 조사를 회피하려 했다”며 “다른 승객의 안전 운항을 저해한 점 등도 고려해 벌금 액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범죄피해자지원센터를 통해 피해자들에게는 심리 치료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도르지 소장과 비행기를 탄 일행인 몽골인 A씨(42)도 다른 여성 승무원의 어깨를 감싸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둘은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지난달 31일 사법경찰 권한이 있는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돼 경찰에 넘겨졌으나 외교 여권을 제시하며 면책특권이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경찰은 외교부나 경찰청 본청 외사과에 면책특권 대상인지 확인조차 하지 않고 이들을 석방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서는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하는 등 강제 신병 확보에 나섰다. 경찰은 A씨의 체포영장도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았으며 주한몽골대사관 측과 소환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