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이 자유한국당 일해보고 싶다고 한 이유

국민일보

탁현민이 자유한국당 일해보고 싶다고 한 이유

입력 2019-11-19 05:36
방송화면 캡처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19일 진행되는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와 관련해 회의적인 의견을 내놨다. 아울러 정치는 하지 않겠다고 한 탁 위원은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일을 해보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탁 위원은 18일 오후 tvN ‘김현정의 쎈터 : 뷰’에 출연해 “대통령이 생각하는 바를 언제든지 국민에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는데 이렇게 ‘국민과의 대화’를 별도로 시간을 내 한다는 걸 아직까지 잘 이해 못 하고 있다”며 “내가 청와대 안에(의전비서관실 선임 행정관으로) 있었다면 연출을 안 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 8시부터 100분간 MBC 특별기획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출연한다. 진행은 배철수와 MBC 허일후‧박연경 아나운서가 함께 맡는다.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패널 300명의 즉석 질문에 답하고 대화를 나눈다.

행사를 주관하는 MBC는 사전에 인구 비율과 사회적 약자, 소외지역 국민을 배려해 패널을 맡을 시민 300명을 선정했다고 설명했었다. 이번 행사에 탁 위원은 본인이 행사를 자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탁 위원은 그러면서 “만약 기획했다면 어떤 이야기를 담아야 할지 무척 곤혹스러울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에게 궁금한 국민을 무작위로 300명을 뽑아낸다면 그게 과연 전체 국민과의 대화(의미)에 부합하는 걸까”라고 한 탁 위원은 “나는 잘 모르겠다”고 했다.

사회자인 배철수씨에 대해서는 “연출가가 머리를 잘 썼다고 생각한다”면서 “배철수씨는 어느 방송이든 받을 수 있는 사람이다. 음악과 대중문화에 신뢰할 수 있는 인물임이 분명하다”고 평가했다. “배철수씨가 ‘나이 마흔이 넘으면 사회에 불만을 얘기하면 안 된다. 책임을 져야지. 왜 자꾸 불만을 얘기하느냐’라고 말한 적이 있다”고 한 탁 위원은 “그 말이 개인적으로 좋았다”고 했다.

이날 방송에서 탁 위원은 “판문점 정상회담 당시 환송 공연에 남북 정상 내외의 입장곡으로 ‘발해를 꿈꾸며’를 허락없이 사용했다”며 “보안 사항이었기 때문에 곡을 사용하면서도 미리 양해를 구하지 못했다. 추후에 서태지씨를 만나 사과했다”고 설명했었다. 그는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대로 서울 답방을 하게 되면 서태지와 의기투합해 ‘발해를 꿈꾸며’를 특별한 버전으로 같이 하려 했다”고도 했다.

탁 위원은 추후 정치 할 생각은 없다면서 “자유한국당 일을 해보고 싶은 생각은 있다”고도 했다. 그 이유에 대해 탁 위원은 “그런 데가 사실은 내가 갖고 있는 능력을 빛날 것 같다”며 “더 이상은 설명하지 않겠지만 거기가 오히려 내가 더 일로서 빛날 수 있는 자리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