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배제 조국수사팀 만들자”…김오수 차관 직권남용 수사 시작

국민일보

“윤석열 배제 조국수사팀 만들자”…김오수 차관 직권남용 수사 시작

입력 2019-11-20 20:20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답변하는 모습. 최종학 선임기자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 착수 직후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고 제안했던 법무부 고위 관계자들에 대한 직권남용 의혹 수사가 시작됐다.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을 직권남용,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발한 시민단체 관계자가 고발인 조사를 받은 것이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 관계자는 20일 “김 차관, 이 국장 등을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출석, 2시간가량 고발인 조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조사는 이날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성상헌)에서 이뤄졌다. 이 관계자는 “검찰 수사의 독립성을 훼손할 수 있는 사안이라 판단해 고발했다”며 “수사 방해 여부에 대해 철저히 밝혀 달라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김 차관과 이 국장은 조 전 장관에 대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의 수사 착수 직후 대검찰청 간부들을 만나거나 전화로 접촉해 윤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했었다. 당시 대검은 이 같은 제안을 부적절한 것으로 받아들였다. 서민민생대책위는 “상식을 벗어난 부적절한 언행, 수사 외압은 법치국가인 대한민국에서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된다”며 고발장을 제출했었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