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얼음물 헤엄에 눈밭 축구하는 산타 할아버지

국민일보

[포착] 얼음물 헤엄에 눈밭 축구하는 산타 할아버지

입력 2019-12-01 14:21 수정 2019-12-01 14:23
이하 AP

얼음물에서 헤엄치고 주민들과 함께 축구도 하는 친근한 산타클로스가 러시아에서 포착됐다.

러시아 페테스부르크 북동쪽으로 300㎞ 떨어진 올로네츠에서는 지난 30일(현지시간) ‘데드 모로즈’(Ded Moroz) 축제가 열렸다.



산타 복장을 한 한 남성이 얼음물에 들어가 헤엄치며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짓는다. 또 눈 쌓인 운동장에서 사람들과 축구를 한다. 격렬한 몸싸움에 나뒹굴기도 한다.



데드 모로즈는 ‘서리 할아버지’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슬라브 신화에 등장하는 서유럽의 산타클로스다. 착한 아이들에게 선물을 가져다주는 것은 우리가 아는 산타 할아버지의 모습과 같다.

그러나 서리 할아버지는 파란 옷을 입고 세 마리 말이 끄는 ‘트로이카’를 타고 다닌다. 또 지팡이를 들고 다니면서 못된 사람을 얼려버린다고 한다. 손녀를 조수로 데리고 다닌다는 말도 전해진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