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우 특감반원’ 사망…“현재까진 범죄 관련성 없어”

국민일보

‘백원우 특감반원’ 사망…“현재까진 범죄 관련성 없어”

부검서 ‘특이외상 없음’ 1차 소견…행적 등 추가 수사 방침

입력 2019-12-02 16:56
청와대 ‘백원우 특감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한 검찰 수사관의 부검 과정에서 범죄 관련성은 없다는 1차 소견이 나왔다. 이 수사관은 최근 논란이 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사건의 중요 참고인으로 꼽혔으나 전날 검찰 소환 조사를 앞두고 숨진채 발견됐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연합뉴스

서울동부지검 소속 검찰 수사관 A씨에 대해 경찰이 2일 부검을 진행한 결과 ‘특이 외상이 보이지 않는다’는 1차 소견이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A씨에 대한 부검이 서울 양천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됐다. 서울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이 같은 부검 1차 소견과 함께 현장감식, 주변 폐쇄회로(CC)TV, 유족 진술 등에 비춰 현재까지 범죄 관련성은 없어 보인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최종 회신되는 부검 결과와 행적 수사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종 감식 결과는 약 2주 뒤 예정돼 있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3시10분쯤 서울 서초동 한 지인 법무사 사무실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A씨가 자필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가 발견됐다.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윤석열 총장님께 죄송하다’는 취지의 언급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망 당일 오후 6시에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었다.

A씨는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사건의 주요 참고인이었다. 이 의혹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의 비리 첩보를 청와대가 경찰에 하달했고 경찰이 이를 수사함으로써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부당하게 개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다.

백 전 비서관은 정식 직제에는 없는 별도의 특별감찰반을 운영하면서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내려가 김 전 시장의 수사 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검찰은 백 전 비서관 밑에서 일했던 A씨를 상대로 이런 의혹을 조사하려고 했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