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사의 표명…“부여된 임무 완수”

국민일보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사의 표명…“부여된 임무 완수”

입력 2019-12-02 18:20
2일 사의를 표명한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연합뉴스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의 김태호 사장이 2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날 김태호 사장은 서울시청 기자단에 문자를 보내 “오늘 서울시에 사장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임기가 아직 6개월이 남았지만 그동안 구의역 사고 후 안전 개선과 양 공사 통합에 따른 후속처리 그리고 통합 공사 출범과 동시에 시작한 임원들의 시차적 퇴임 등 통합 공사 첫 사장에게 부여된 임무를 완수했다. 이제 다음 임무는 새로운 사람이 더 나은 경영으로 수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어 “KT 신임 회장 선임을 위한 절차가 진행되면서 제가 언급되는 상황에서 이 자리를 유지하는 것은 서울교통공사 사장이라는 책임의 무게에 비추어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KT, 하림그룹, 차병원그룹을 거쳐 2014년 8월부터 2년간 서울교통공사의 전신인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을 맡았고, 2016년 8월에는 서울메트로 사장으로 있었다. 김 사장은 이듬해 5월 31일 서울도시철도공사와 서울메트로를 통합한 서울교통공사가 출범하면서 통합공사 초대 사장에 취임했다.

그러나 김 사장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이 불거지면서 책임론에 휩싸였다. 이에 감사원은 지난 9월 서울교통공사 감사 결과를 발표하며 사장 해임을 요구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