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탈선사고로 ‘아수라장’ 출근길…2시간 지연 2호선 신정지선

국민일보

[포착] 탈선사고로 ‘아수라장’ 출근길…2시간 지연 2호선 신정지선

입력 2019-12-06 13:39
6일 새벽 차량기지 내 탈선사고로 서울지하철 2호선 신정지선(신도림~까치산) 열차 운행이 일부 중단됐다. 연합뉴스

지하철 2호선 신정지선이 6일 새벽 특수차량 충돌 사고로 약 2시간가량 지연 운행돼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서울교통공사는 이날 오전 7시46분부터 2호선 신정지선이 운행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6일 새벽 서울 지하철 2호선 신정지선 탈선사고로 인해 이날 아침 열차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연합뉴스

6일 새벽 차량기지 내 탈선사고로 서울지하철 2호선 신정지선에 열차 운행이 지연되면서 지하철 2호선 신도림역에서 역무원에 대체 교통 수단을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도림부터 까치산까지 운행되는 신정지선은 오전 2시10분쯤 신정차량기지 내 특수차 충돌사고가 발생해 운영에 차질을 빚은 것으로 밝혀졌다. 기지 내에서 단전 후 작업용으로 사용되던 특수차량이 기지를 진입하던 중 제동 불능으로 출고선 차단막과 충돌해 사고가 난 것이다. 이 사고로 열차 운행 지연을 비롯해 기지 내 광케이블이 절손돼 신호와 통신 장애가 발생했다. 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다.

공사는 열차의 빠른 복구를 위해 현장사고수습본부를 구성하고 관계 직원을 투입해 오전 4시50분쯤 사고 차량 복구를 완료했다. 이후 해당 구간을 이용하는 승객을 위해 까치산~신도림역 사이에 대형버스 1대와 승합차 3대 등 대체운송수단을 투입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사고로 인해 신정지선 이용에 불편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조사를 통해 사고 원인을 밝혀내 동일한 사고를 방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철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