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추미애, 조국보다 더 세다… 윤석열과 타협 않을 것”

국민일보

박지원 “추미애, 조국보다 더 세다… 윤석열과 타협 않을 것”

입력 2019-12-06 17:06 수정 2019-12-06 17:08
뉴시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조국 전 장관보다 더 세다”며 “검찰개혁 과정에서 검찰과 충돌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6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법무부 신임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검찰 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현했다고 본다”며 “5선 의원으로 당 대표를 역임하는 등 상당히 고집스러워 잘 하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은 학자로서 일가견을 이룬 사람이지만 추 후보자는 법조인, 판사 출신으로서 국회의원을 하면서 강력한 모습을 가지고 있어 오히려 조 전 장관보다도 더 센 사람이라고 느낀다”며 “개인적인 문제보다는 공적인 문제를 중시하고 한번 결정하면 아주 고집스럽게 누구와 타협하지 않고 추진하는 강성이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호흡을 깨지도록 하지는 않겠지만 녹록하게 타협을 하거나 그러한 일은 하지 않을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 개혁뿐만 아니라 판사 출신이기 때문에 사법부 개혁에 대해서도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의 검찰 개혁 의지도 강하기 때문에 타협보다는 원리 원칙적인 검찰 개혁을 추진하리라고 본다”며 “이 과정에서 검찰은 물론 국회에서도 충돌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예상된다. 그렇지만 5선 의원이기 때문에 또 융통성을 발휘하지 않을까 이런 기대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추 후보자에게 법무부 장관의 인사권과 관련해서는 “일반적으로 국민들이나 정치권에서 언론에서 염려하는 대로 일방통행이 아니라 검찰총장과 잘 협의를 해서 조화롭게 인사를 하는 것도 검찰개혁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