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 95% “퇴사 고민한 적 있다”… ‘자녀 초등학교 입학했을 때’

국민일보

워킹맘 95% “퇴사 고민한 적 있다”… ‘자녀 초등학교 입학했을 때’

입력 2019-12-08 10:46 수정 2019-12-08 18:01
게티이미지뱅크

일과 양육을 병행하는 ‘워킹맘’ 10명 중 9명 이상이 퇴사를 고민한 적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가 중대 고비였다.

KB금융경영연구소는 지난 8월23일부터 지난 9월6일까지 고등학생 이하의 자녀를 둔 여성 2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KB경제금융연구소 제공

결과를 바탕으로 8일 발표된 ‘2019 한국 워킹맘 보고서’에 따르면 워킹맘의 95%는 퇴사를 고민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퇴사나 이직을 고민했던 시기를 물었더니 초등학생 자녀를 둔 워킹맘의 50.5%(1·2순위 합계), 중고등학생 자녀를 둔 워킹맘의 39.8%가 각각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를 꼽았다. 출산을 앞두고 있던 때나 자녀를 어린이집에 보냈을 당시에 비해 응답률이 높았다.

퇴사를 고민하던 시기의 대처 방법으로 워킹맘의 34.3%가 부모의 도움이라고 답했다. 20.1%는 형제와 자매 등 부모 외 가족의 도움을 꼽았다. 워킹맘 본인이나 배우자가 육아휴직을 한 경우도 10.6%였다.

워킹맘들은 아이 때문에 퇴사를 고민하기도 했지만 기본적으로 일에 대한 의지는 강했다. 전체 응답자의 75.1%는 ‘현재 다니는 직장에서 계속 일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희망하는 근무 기간으로는 ‘10년 이상’이 39.4%로 가장 많았다. ‘5년 미만’이라고 답한 사람은 35.4%로, 같은 조사의 지난해 응답률인 48.9%보다 줄었다.

KB경제금융연구소 제공

이들은 주 52시간 근무 제도 도입으로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추고 있다고 답했다. 전체 63%는 주52시간제로 가정과 직장 생활에 변화가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늘었다(31.0%), 가족과 저녁을 함께 할 수 있다(20.6%), 야근·휴일 근무가 줄었다(16.1%)는 답변이 이어졌다.

그럼에도 이들에게 현실은 여전히 팍팍했다. 워킹맘이 본인을 위해 쓰는 여유시간은 하루 24시간 중 평균 1시간51분에 불과했다. 전업주부가 쓰는 3시간50분의 절반 수준이었다. 본인을 위한 여유시간이 ‘3시간 이상’이라 답한 워킹맘은 19.8%로, 전업맘의 응답률 72.7%와 큰 차이가 났다. 워킹맘이 평일에 가족과 보내는 시간은 평균 3시간38분으로, 전업맘보다 2시간31분 적었다.

워킹맘은 평소 자녀 돌봄이나 집안일 등에 도움을 주는 사람으로 50.9%가 친정 부모를 들었다. 시부모를 꼽은 응답률은 19.6%였다. 같은 맥락에서 친정 부모를 경제적으로 지원하는 경우는 56.4%로, 시부모(43.5%)보다 다소 높았다. 가정생활을 도와주는 것에 대한 보답의 의미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