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베트남 연수생 실종사건… 어학당 소속 130명 잠적

국민일보

인천대 베트남 연수생 실종사건… 어학당 소속 130명 잠적

입력 2019-12-09 20:51 수정 2019-12-10 00:38
연합뉴스

인천대 어학당에 재학 중인 베트남 국적 어학 연수생들이 대거 잠적해 출입국 당국이 실태 조사에 나섰다.

9일 인천대에 따르면 이 대학 한국어학당에 재학 중인 베트남 연수생 1900명 중 약 130명이 올해 들어 15일 이상 장기 결석을 하며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이들은 1년 과정의 단기 어학연수를 받기 위해 올해 순차적으로 인천대 한국어학당에 등록했지만 3∼4개월 만에 자취를 감추고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대는 외국인 어학 연수생이 15일 이상 장기 결석할 땐 출입국 당국에 알려야 하는 규정에 따라 이런 사실을 신고했다. 인천대 안팎에서는 이들 연수생이 일단 어학연수를 빙자해 한국 비자를 받아 입국한 뒤 돈을 벌기 위해 불법체류 신분을 무릅쓰고 수도권 공사 현장으로 빠져나갔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온다.

출입국 당국 조사반은 10일 인천대를 방문, 어학 연수생 이탈 현황 등 실태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