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소속사 상대 법적 대응 검토”… 수익 배분 문제

국민일보

“방탄소년단, 소속사 상대 법적 대응 검토”… 수익 배분 문제

JTBC 보도… 소속사는 “사실무근”

입력 2019-12-09 22:02 수정 2019-12-09 22:24

그룹 방탄소년단(BTS) 측이 수익 배분 문제로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JTBC 뉴스룸’은 9일 방탄소년단이 소속사와의 수익 배분 문제로 대형 로펌에서 법률 자문을 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강남의 대형로펌 내부망에 “방탄소년단 측이 소속사 빅히트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한다”는 내용이 올라왔다. JTBC는 확인 결과 법적 대응의 내용은 빅히트 측과의 수익 배분 문제였으며, 해당 로펌은 이 사건 수임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기존 수임 사건들과 이해충돌 문제가 없는지 살펴본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해당 로펌은 이같은 내용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JTBC에 밝혔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의 세계적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2000억원 넘는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10월 방탄소년단과 7년간 재계약을 맺어 향후 기업 가치도 1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재계약을 앞두고 수익 정산 문제로 양측 간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빅히트 측은 JTBC에 “사실무근이란 답 외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