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 의전” 춘천시장 차량에 ‘1480만원 안마의자’ 설치 논란

국민일보

“황제 의전” 춘천시장 차량에 ‘1480만원 안마의자’ 설치 논란

입력 2019-12-10 10:36
춘천시가 새로 구매한 1480만원짜리 안마의자가 설치된 이재수 시장의 관용차. 연합뉴스

강원 춘천시가 이재수 시장의 관용차를 새로 구매하면서 안마기능이 있는 1400여만원짜리 고급의자를 설치해 논란이 일고 있다.

춘천시의회 김보건 의원은 9일 오전 춘천시 예산안 심의에서 “시장이 탈 차량을 구매하면서 안마기능이 포함된 1480만원짜리 시트가 설치됐다. 구조 변경을 했지만 승인을 받지 않은 상태여서 불법”이라며 “시민 혈세를 과다하게 투입해 비행기 비즈니스석 같은 개념의 황제 의전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새로 산 차량은 7000만원 정도의 승합형 고급 승용차다. 사용 연료도 휘발유여서 상당한 유지비가 드는 등 경제 상황, 시민 입장 등을 고려하지 않은 낭비 사례”라고 비판했다. 춘천시는 지난달 말 이 차량을 구입하며 시장이 타는 조수석 뒷자리의 좌석을 떼어낸 뒤, 허리 안마 기능과 다리 발판이 있는 새 좌석을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조된 차량은 시장의 전용 관용차로 사용될 예정이다. 대기오염을 막겠다며 경유 차량이 아닌 휘발유 차량으로 구입했다고 한다. 춘천시는 이미 시장 전용차와 2015년 구입한 승용차 체어맨도 보유하고 있다.

논란이 불거지자 춘천시는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해명에 나섰다. 시 관계자는 “업무상 많은 출장을 다니는 탓에 고려한 조치”라며 “구조 변경 부분은 세밀하게 살피지 못했다. 변경 절차에 따라 조처할 계획이다. 아직 운행하지는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해명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반응은 냉담하다. 지난달 15일 시내버스 전면개편으로 시민 항의가 빗발치는 상황에서 안마 기능까지 갖춘 관용차를 구매해 논란을 자초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추운 날씨에 1~2시간씩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있는 상황에서 열선이 추가되고 최고급 마사지 기능까지 갖춘 관용차를 산 것을 납득할 수 없다”며 “대중교통 천국을 만들겠다던 춘천시가 뒤로는 수천만원의 세금을 들여 시장 관용차에 안마 시트를 설치하는 행태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