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조국 석·박사 학위 논문 표절 의혹 본조사 착수한다

국민일보

서울대, 조국 석·박사 학위 논문 표절 의혹 본조사 착수한다

입력 2019-12-12 14:12
연합뉴스

서울대학교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석·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한 본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12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대 연구윤리위원회는 지난 4일 조 전 장관의 논문 표절 의혹 관련 예비조사 결과를 검토해 본조사에 착수하기로 의결했다.

앞서 곽 의원은 지난 10월 서울대 국정감사에서 “조 전 장관이 박사학위 논문에서 영국 옥스퍼드대 갤리건 교수 논문과 미국 인디애나대 로스쿨 브래들리 교수의 독일어 판결문 요약 부분 다수 문장을 베꼈다”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국감 증인으로 출석했던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국감에서 나온 문제 제기이기 때문에 연구진실성위원회에 한 번 검토해 달라고 얘기할 수 있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문제가 된 조 전 장관의 박사 학위 논문은 1997년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로스쿨에 제출한 것으로, 6년 전부터 영국과 미국 교수의 논문을 수십 곳 베꼈다는 의혹이 나왔었다. 그러나 서울대는 그동안 버클리대의 한국계 존 유 교수가 보내온 “문제없다”는 취지의 메모를 근거로 조사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곽 의원은 “연구윤리위가 조 교수의 석박사 논문 표절 의혹이 상당하다고 인정한 것”이라며 “조 교수가 이러한 사실을 알고도 내년도 1학기 강의 신청을 했다면 교육자로서 정말 후안무치한 행동이며 본조사 위원들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