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등장한 ‘무릎 꿇은 전두환’…쏟아진 구둣발 세례

국민일보

광화문 등장한 ‘무릎 꿇은 전두환’…쏟아진 구둣발 세례

입력 2019-12-12 15:25 수정 2019-12-12 15:29
5.18 단체들이 전두환 동상에 발길질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5·18 단체들이 12·12사태 40주년을 맞아 광화문에서 무릎을 꿇은 채 감옥에 갇힌 전두환씨 조형물을 전시했다.

12일 5·18시국회의와 5·18구속자회 서울지부, 5·18민주운동부상자회 서울지부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반란수괴, 광주학살 주범 전두환 구속 촉구 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전씨의 조형물이 등장했다. 이 동상은 가슴에 수형 번호가 박힌 죄수복을 입고 목에 오랏줄을 감은 채 무릎을 꿇고 있는 전씨 모습을 형상화했다.

518시국회의, 518구속자회서울지부 등이 1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 구속을 촉구하고 있다. 이하 뉴시스

이들은 “(전씨는) 알츠하이머 진단을 이유로 재판 출두를 거부하며 골프장을 돌아다니며 호의호식하고 있다”며 “강제구인과 구속이 적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란의 수괴인 그가 응당한 처벌을 받지 않고 얼마 되지도 않아 사면돼 ‘29만원 밖에 없다’는 변명으로 1000억원이 넘는 추징금도 내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중죄를 지은 자를 제대로 처벌하지 않는다면 이는 ‘나라다운 나라’가 아니며 유사한 범죄를 조장하는 꼴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5.18 단체들은 기자회견 직후 “구속수사가 이뤄질 때까지 동상을 전시할 것”이라며 전 씨의 뺨을 때리고 발로 차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홍근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