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국민께…” 기자 말에 ‘멈칫’ 한 승리, 말 없는 출석길

국민일보

[포착] “국민께…” 기자 말에 ‘멈칫’ 한 승리, 말 없는 출석길

입력 2020-01-13 10:47 수정 2020-01-13 10:49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30)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승리는 13일 오전 10시4분쯤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다. 회색 양복 차림으로 등장한 그는 타고 온 차량에서 내려 법정을 향하는 동안 굳은 표정으로 일관했다. “국민께 한 말씀 해달라”는 기자들의 말에 잠시 발걸음을 멈추고 가볍게 고개를 숙였으나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승리의 영장실질심사는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결과는 이날 밤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승리는 2013년 12월부터 약 3년 반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 카지노 등에서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함께 여러 차례 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다. 이때 도박 자금으로 달러를 빌리는 과정에서 사전 신고를 하지 않은 혐의도 있다. 이 두 혐의는 첫 구속영장 신청 당시 포함되지 않았다.

2015년 9월부터 2016년 1월까지 해외 투자자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도 있다. 또 카카오톡 메신저로 여성의 나체 사진을 보낸 혐의도 받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2016년 7월 동업자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와 서울 강남에 ‘몽키뮤지엄’이라는 유흥주점을 열고도 일반 음식점으로 신고한 혐의, 유리홀딩스 자금을 직원 변호사비로 쓴 혐의 등도 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지난 8일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성매매처벌법 위반 등 7개 혐의로 승리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은 지난해 5월 성매매처벌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등 5개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이 기각했다. 경찰은 같은 해 6월 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어 경찰이 추가 수사를 거쳐 승리를 상습도박 혐의 기소 의견, 이른바 ‘환치기’ 관련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 불기소 의견을 달아 지난해 10월 검찰에 한 차례 더 사건을 송치했다. 검찰은 이 두건을 합쳐 보강 수사를 해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