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 계단에서 왜 나와?… ‘옴짝달싹’ 못해 딱 걸린 만취운전자

국민일보

차가 계단에서 왜 나와?… ‘옴짝달싹’ 못해 딱 걸린 만취운전자

입력 2020-01-13 15:39
연합뉴스

술에 취해 계단을 도로로 착각한 30대 남성이 자신의 승용차를 몰다가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13일 부산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A씨(35)는 지난 11일 오후 4시45분쯤 부산 부산진구 가야동 수정터널 상부 감고개 공원 계단에서 차를 몰다 발견됐다. 당시 A씨가 탄 승용차는 내리막 계단을 질주하다 양쪽 손잡이에 끼여 걸쳐진 채로 멈춰섰다.

행인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수차례 음주측정을 요구했으나 A씨는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경찰은 술에 취한 A씨가 내리막 계단을 공원 진입로로 착각해 차량을 몰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