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총선 이후 야당 인사도 내각에 함께하도록 노력”

국민일보

문 대통령, “총선 이후 야당 인사도 내각에 함께하도록 노력”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은 ‘협치’ 때문 설명

입력 2020-01-14 17:49

문재인 대통령은 ‘협치 내각’ 의지가 여전하다는 점도 밝혔다. 4월 총선 이후 21대 국회가 열리면 야당 의원들도 입각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협치야말로 우리 정치에서 가장 큰 과제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당연히 다음 총선 지나고 나면 야당 인사 가운데서도 내각에 함께할 만한 그런 분이 있다면 함께하는 그런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체 국정철학에 공감하지 않더라도 해당 부처의 정책 목표 방향에 대해서 공감한다면 함께 일할 수 있다는 게 문 대통령의 생각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를 임명한 것도 야당과의 협치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의장 출신인 정 총리를 임명하는 과정에 불거진 ‘삼권분립’ 침해 논란을 언급하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발탁한 가장 큰 이유는 늘 타협하고 소통하는 데 역할을 많이 하신 분이어서 정부와 국회 사이에서 협치의 정치를 마련하는 데 큰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그 기대가 컸기 때문”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협치를 위해선 대통령의 의지도 필요하지만 정치문화, 야당의 태도도 바뀌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임기 전반기 당시 야당 의원들에게 입각 제안을 했던 사실을 거론하면서 “모두가 협치나 통합의 정치라는 취지에 대해서는 다 공감했다. 그러나 아무도 수락하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저는 그분들이 당적을 버리지 않고 기존의 당적을 그대로 가지고 기존의 정치적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함께해도 좋다고 제안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내각에 합류하게 되면 자신이 속한 정치적인 집단이나 기반 속에서는 마치 배신자처럼 평가받는, 그것을 극복하기 어려운 것”이라고 했다.

또 “대통령이 그 부분을 또 공개적으로 추진하게 되면 그것은 곧바로 야당 파괴, 야당 분열공작으로 공격받는 것이 지금 우리 정치문화의 현실”이라며 “당연히 다음 총선 이후에 대통령이 협치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지만 다음 총선을 통해서 우리의 정치문화도 좀 달라져야 한다”고 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