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민 위에 친문(親文) 선언”…文대통령 기자회견 맹공

국민일보

황교안 “국민 위에 친문(親文) 선언”…文대통령 기자회견 맹공

“장기집권의 탐욕에만 빠져있어…항락 즐기던 탐관오리 떠올라”

입력 2020-01-14 18:38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 수원시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2020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사진)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남은 임기 역시 폭정과 실정으로 일관하겠다는 선언”이라며 “독선과 오기로 가득한 자기합리화와 ‘국민 위에 친문’이라는 기조만 가득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다시 한번 우리를 좌절하게 만든다. 대통령에게 변화와 성찰을 바라는 것은 역시나 헛된 기대일 뿐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민심은 외면하고, 대한민국을 잘못된 길로 몰고 간 위험한 초심만 고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온몸으로 막아보고, 삭발도 하고, 단식도 해보고, 국민과 함께 목소리 높여 규탄해 봤지만 결국 이 무시무시한 다수의 횡포 앞에 의회 민주주의는 쓰러지고 말았다”며 “대통령의 절대 권력을 완성해주는 부역 국회가 되어버리고 말았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과 집권여당, 그리고 어용 야당들에게 민생은, 그저 자유한국당을 고립시키고 공격하기 위한 핑계에 지나지 않는다”며 “정말 민생을 최우선으로 여긴다면, 이토록 독재 악법으로 국회를 파행으로 내몰고 본회의장을 폭거로 얼룩지도록 만들겠나”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또 “(민주당이) 제1야당을 배제한 채, 본회의를 마치고 권력에 취해 축배를 들었다는 이야기에, 과거 민초의 고통은 거들떠보지도 않은 채 향락을 즐기던 탐관오리가 떠오른다”며 “국민의 눈물과 들끓는 민심은 보지 않고 오직 장기집권의 탐욕에만 빠져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제는 국민들께서 직접 나서주셔야 한다. 자유한국당은 통합과 혁신으로, 국민의 뜻을 받들어 나가겠다”며 “4월 15일 총선은 문재인 정권만 살고 대한민국이 죽느냐, 대한민국이 살고 문재인 정권을 멈춰 세우느냐의 중대한 기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파멸의 길로 내몰리는 의회를 살려내고, 독재로 질주하는 친문 권력의 오만을 반드시 꺾겠다”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