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PD는 어떻게 ‘신정동 엽기토끼’ 새 퍼즐을 찾았나 [인터뷰]

국민일보

‘그알’ PD는 어떻게 ‘신정동 엽기토끼’ 새 퍼즐을 찾았나 [인터뷰]

“너무 끔찍한 범죄… 어떻게든 범인을 잡고 싶었다”

입력 2020-01-16 00:10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장경주 PD. 최근 방송된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을 제작했다. '그알' 유튜브 채널 캡쳐

“시청자를 대신해 우리가 질문하고 대답해야 할 사명감이 있는 것 같아요.”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은 지난 2005~2006년 서울시 양천구 신정동에서 발생한 연쇄 살인과 납치 미수 사건이다. 연쇄살인인데다 범인이 잡히지 않아 ‘화성 연쇄살인 사건’과 비교되기도 한다.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는 2015년 이 사건을 다루면서 범인 집에 엽기토끼 스티커가 부착된 신발장과 수많은 노끈이 있었다는 증언을 확보했으나 결정적인 증거는 찾지 못했다.

그로부터 4년 뒤, ‘그알’ 팀에 사건 현장을 방문했다는 목격자 제보가 들어오면서 새로운 국면이 열렸다. 지난 11일 방송된 후속 편 ‘두 남자의 시그니처-엽기토끼와 신발장, 그리고 새로운 퍼즐’은 제보자의 진술을 바탕으로 용의자 몽타주를 처음 제시했다. 용의자로 의심되는 인물의 집에서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했다.

방송 이후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시청자들은 방송에 나온 용의자를 찾기 위해 ‘성범죄자 알림e’ 사이트에 접속했고 한 때 서버가 마비되기도 했다. 경찰도 과거 수사 당시 확보한 DNA 자료, 수사기록은 물론 부산지방경찰청에서 최근 제출한 첩보까지 포함해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3일 서울 양천구 SBS 사옥에서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을 4년 만에 다시 조명한 장경주 PD를 만났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장경주 PD. 최근 방송된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을 제작했다. 사진=김지은 인턴기자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SBS 시사교양 PD 장경주입니다. ‘그알’을 진행한지 4년 정도 됐습니다. 최근 방송된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을 비롯해 ‘포천 여중생 매니큐어 살인사건’ ‘누가 진리를 죽였나’ 등을 연출했습니다.”

-보통 ‘그알’ 한 편을 제작하는데 얼마나 걸리는지.
“보통 6주 제작을 해요. 아이템 발굴에 한 2주, 취재는 3주, 편집은 1주 정도하는 것 같아요. 피디가 총 8명, 작가가 총 6명 정도 있고요. 피디 1명, 작가 1명, 조연출, 취재작가, 이렇게 총 4명이서 한팀으로 활동해요. 방송 날짜를 정해서 보통 그날까지 작업을 하고…. 보통 취재 아이템은 시청자분들의 제보나 주요 기사 등을 바탕으로 정합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쳐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 편을 다시 다루게 된 계기는.
“지난 2015년에 ‘엽기토끼와 신발장’ 편을 방송했어요. 이후에 진일보한 제보가 있으면 또 다시 다뤄보자 생각했었죠. 그러다 지난해 7월경에 제보가 하나 왔던 걸 뒤늦게 확인했어요. 방송에서도 다뤘던 강민석씨(가명) 제보였어요. ‘엽기토끼 신발장이 있던 반지하에 들어가봤다. 그 반지하집에 사는 남자를 어렴풋이 봤다’는 제보였는데, 여기서 실마리를 찾는다면 뭔가를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시작을 하게 됐습니다.”

-제보자의 말이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한 이유는.
“저희도 처음엔 의심했었어요. 그런데 제보자를 만나보니 뭔가 꾸며내고 거짓된 사실을 말하는 것 같지는 않더라고요. 얼굴 모자이크 처리 정도는 원했지만 목소리 변조는 원하지 않으셨거든요. 전문가들도 유의미한 진술이라고 해주셨어요. 결정적으로 방의 구조나 티비 위치 등 납치 미수 생존자분의 진술 내용과도 일치했고요.”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쳐

-범인 몽타주 공개 후 반응이 어땠는지.
“몽타주를 공개하고 제보가 많이 올 거라고 기대했어요. ‘몽타주와 비슷하고 당시 신정동에 살았으면서도 끈과 관련된 직업을 가졌고, 거기에 엽기토끼가 그려진 신발장이 있는 집에서 살았던 사람을 찾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공개를 했죠. 실제로도 제보들은 꽤 왔어요. 수십건 정도? 그런데 대부분은 몇 년 전에 어디서 그런 사람을 본 것 같다는 두루뭉술한 내용이었어요. 그 사람을 특정해서 온 제보는 많지 않았어요. 방송에서처럼 일치하는 집을 찾지도 못했고요.”

-방송을 보면 검은색 대문을 찾기 위해 신정동 일대를 돌아다니는 장면이 나온다. 얼마나 돌아다녔는지.
“어떻게든 집을 찾는게 가장 중요하다보니 2주일 정도를 돌아다녔어요. 사건 발생 추정 구역이 신정4동 정도였는데 처음 2주일 정도는 저 혼자 다니다가 나중에는 아르바이트 인력을 써서 3명이서 다녔어요. 집주인한테도 찾아가고 12년 전 로드뷰도 일일히 다 들여다 봤죠.”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쳐

-배모씨(가명) 집에 들어갈 때 기분이 어땠는지.
“제가 직접 들어간 건 아니에요. 그때는 취재 PD와 조연출만 갔어요. 당시에 그 집에서 노끈이 발견됐다는 보고가 들어오고 정말 놀랐어요. 사실 촬영을 하다보면 범죄 용의자와 만나는 경우가 꽤 많아요. 떨리고 긴장도 되지만 그럴 때마다 ‘시청자들이 궁금해할 만한 질문을 까먹지 말고 꼭 해야지’ 이런 생각을 갖고 들어가요. 이번에 들어갔던 취재 PD도 걱정하긴 했는데 그래도 그 용의자와 라포(신뢰관계)를 형성하고 질문도 많이 끌어내고 했던 것 같아요.”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을 취재하면서 느꼈던 점은.
“너무 끔찍한 범죄였고, 그렇기 때문에 어떻게든 범인을 잡고 싶었어요. 수사에 도움이 되고 싶었고요. 처음엔 집을 어떻게든 찾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제보자와 일치하는 집을 찾지 못했을 때 좌절감도 들었고요. 그렇게 하다가 부산 쪽에서 2인조 관련해 제보가 왔고, 더 심도있는 취재를 할 수 있었습니다. 범인에 대한 결정적인 물증이 남아있는 게 없다 보니 그게 좀 아쉬움이 커요.”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쳐

-범죄 사건을 다루다 보면 보복에 대한 두려움은 없었는지.
“물론 무서워요. 살인사건의 경우, 특별한 보복은 없었는데 항의 전화가 올 때도 있어요. 물론 겁이 날 때도 있지만 저희가 범인으로 추정되는 사람의 의심되는 점들이나 이 사람이 한 말을 기록으로 남기고 있고, 이런 것들을 저희가 나중에 내밀 수 있으니까 마냥 위축되진 않아요.”

-그럼에도 살인사건을 포기하지 않는 이유가 있다면.
“어려운 질문인데(웃음)… 수사 기관과 시청자 대신에 우리가 질문을 하고 대답을 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있는 것 같아요. 또 우리가 방송을 통해 이 사람에게 이 사건의 진실에 대해 못 물어보면 또 누가 물어볼 수 있을까 하는 책임감도 있고요. 저희가 자주 다루는 미제 사건의 경우에는 누군가 용의자일 가능성이 있다면 이 사건을 전문가, 시청자들이 판단할 수 있게끔 수사에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도 있습니다.”

김지은·소설희·이홍근·김영철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