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의 유튜브 채널서 근황 알리게 된 공형진

국민일보

뜻밖의 유튜브 채널서 근황 알리게 된 공형진

강용석의 가세연과 전화 연결… 의혹 해명하며 가세연 팬 자처

입력 2020-01-16 04:00



배우 공형진이 14일 강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최근 이 채널에서 제기한 주진모 해킹 사건에 자신의 이름이 언급된 것을 해명하기 위해서였다.

공형진은 이날 가세연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가로세로연구소 광팬이고 구독자이기도 하고, 그리고 방송도 잘 보는데 어저께 방송 보도에 놀라서 화면을 뚫고 들어갈 뻔했다”고 운을 뗐다. 가세연은 주진모 등이 포함된 연예계 사모임에 공형진이 포함됐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공형진은 “요즘에 저와 친한 후배들이 안 좋은 일들이 있어서 참 개인적으로 마음이 아픈데,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 잘못 알려지고 있는 부분들이 있는 것 같아서 제가 조금 해명하자면, 그 야구단이나 골프단에서 같이 활동하면서 잘 지냈던 것은 사실이고 저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2012년 야구단을 나와서 지금까지 야구단을 안 하고 있다”며 “간간이 교류는 하고 있지만 저도 바쁘고 또 그 친구들도 굉장히 바쁘기 때문에 예전처럼 활발하게 교류를 하는 상황이 못 된다. 그런 부분들이 조금 안타깝게 생각되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금전적인 큰 사고를 쳐서 (후배들과) 멀어진 것처럼 얘기가 나왔는데, 이는 사실무근”이라며 “그런 부분에 대해 바로잡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출연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공형진은 “여러분들(가세연 제작진)께서 나라를 위해서 열심히 또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서 (방송)해주시고 계신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2년 가까이 방송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공형진은 해외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