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매번 기대되는 배우였으면… 늘 몸부림치며 연기” [인터뷰]

국민일보

이병헌 “매번 기대되는 배우였으면… 늘 몸부림치며 연기” [인터뷰]

영화 ‘남산의 부장들’서 박정희 암살자 김재규 극화한 역할

입력 2020-01-16 18:02
오는 22일 개봉하는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서 충성을 바치던 주군을 끝내 암살하는 김규평 역을 소화한 배우 이병헌. 그는 “완성본을 보고 ‘웰메이드 영화가 나왔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작품 완성도가 높을 뿐 아니라 배우들의 연기도 너무 좋더라”고 흡족해했다. 영화에는 이병헌 외에도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다. BH엔터테인먼트 제공

이 영화는 대담하고도 담대하다. 지금까지도 역사적 평가가 갈리는 유신정권의 핵심,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과 당시 중앙정보부장 김재규를 스크린으로 불러냈다. 더욱이 그들의 최후를 둘러싼 이면의 이야기를 전면으로 다룬다. 설 개봉을 앞둔 ‘남산의 부장들’ 얘기다.

제목이 바로 극의 주체이다. 눈치가 빠른 관객이라면 ‘남산’이라는 단어만 보고도 단번에 알아챘을 것이다. 남산은 그 시절 중앙정보부를 일컫는 말이었다. 중앙정보부 부장 김재규를 극화한 김규평 역을 배우 이병헌(50)이 맡았다. 그를 대체할 수 있는 배우를 쉽사리 떠올리기 어렵다.

배우로서는 부담스러우면서도 매력적인 역할이었을 터. 16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만난 이병헌은 “섬세한 심리 묘사와 드라마틱한 인물 간 갈등에 매력을 느껴 이 작품을 선택했다”며 “나의 개인적인 생각이나 감정은 완전히 배제하고 시나리오에 주어진 대로만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동명 논픽션 베스트셀러 원작의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김규평이 ‘박통’을 암살하기 전 40일간의 이야기를 파헤친다. “근현대 실존 인물을 연기한 건 처음”이라는 이병헌은 “자칫 사실을 왜곡하거나 역사적으로 미스터리한 부분을 규정지으면 안 됐기에 어느 때보다 조심스러웠다”고 전했다.


이병헌의 연기는 그야말로 명불허전이다. 차분하고도 예리하게 인물의 내면을 파고든다. 많은 대사 없이 눈빛과 표정만으로 심리 변화를 그려나가며 인물의 선택에 설득력을 부여한다. 묵직하게 누르고 있던 그의 감정이 후반부 폭발할 때, 차갑던 극은 거침없이 뜨거워진다.

이병헌은 여러 영상 자료를 참고해가며 실존 인물에 다가갔다. 외형적 싱크로율은 신경쓰지 않았으나 인물의 내면 상태와 심리만큼은 최대한 닮아보려고 애썼다. 잦은 극단적 클로즈업 장면에서 그런 감정들이 고스란히 전해지는데, 이병헌은 “클로즈업은 배우의 숙명”이라고 했다.

“극단적인 클로즈업에서는 인물의 감정과 기분을 가지고만 있어도 관객들에게 온전히 전달되거든요. 그 믿음 하나로만 연기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조심스럽고, 한편으로는 신기한 마법 같기도 하죠. 반면 인위적으로 뭔가 보여주려고 욕심을 낼 때 관객이 느끼는 거부감은 되게 커요.”


전 중앙정보부장 박용각 역의 곽도원은 이병헌에게 “완벽한 형태의 배우”라는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이병헌은 “좋은 칭찬을 해줘서 고맙지만 낯 뜨겁다. 어떤 게 완벽한 형태의 배우인지 잘 모르겠다”며 멋쩍어했다. ‘연기 1인자’라는 칭찬에는 “난 그렇게 생각해본 적 없다”고 겸손해했다.

스릴러와 누아르 장르가 혼합된 듯한 ‘남산의 부장들’은 이병헌의 전작 ‘달콤한 인생’(2005)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충성과 배신을 다룬다는 점에서도 그렇다. 하지만 이병헌은 또 새롭다. 그는 “매번 작품이 기대되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나 자신을 끊임없이 성장시키는 일이 가장 어렵다. 늘 몸부림치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의 회원인 이병헌은 ‘기생충’의 수상을 응원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영화 101년에 기념비적 사건이 생기면 그걸 발판으로 새로운 역사가 시작될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나를 포함한 영화계 후배들에게도 큰 힘이 되리라 생각한다. 이번에 나도 처음으로 투표를 해보려 한다”며 웃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