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 돌아왔다” 김철민, 개 구충제 복용 전후 CT 공개

국민일보

“목소리 돌아왔다” 김철민, 개 구충제 복용 전후 CT 공개

입력 2020-01-18 00:04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방송화면 캡처, 김철민 페이스북

폐암 말기로 투병 중인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53)이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 복용 후 일어난 건강 변화를 공개했다.

김철민은 17일 오후 전파를 탄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 출연해 근황을 밝히고 펜벤다졸 복용 전후를 비교한 CT 결과를 공개했다.

앞서 김철민은 지난해 8월 펜벤다졸 복용 사실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그는 지난해 12월 검사서를 공개하며 “펜벤다졸을 먹은 후 종양표지자수치가 200정도 낮아졌다”는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김철민은 이날 방송에서 “본인이나 가족 또는 가까운 분이 암 말기 판정을 받는다면 과연 (펜벤다졸을) 안 먹을 것 같냐”며 “항암이 더 독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항암하면서 더 좋은 게 나오면 그걸 바라볼 수 밖에 없다. 그래서 (펜벤다졸을) 먹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방송화면 캡처

그러면서 “목소리도 돌아왔고 체력도 돌아왔다. 뛰지는 못해도 빨리 걸을 수는 있다”며 “항암이 4, 구충제가 6이라고 생각한다. 실제 체험하고 느끼는 건 그렇다”고 강조했다.

그의 CT를 본 영상의학전문의는 “폐에 있는 폐암이 맨 처음보다는 줄었다”며 “간은 확실히 좋아졌다”고 진단했다. 다만 이같은 변화가 펜벤다졸의 효과라고는 단정할 수 없다고 했다. 또 “김철민은 항암치료를 함께 하고 있다”며 “일반 의사들은 항암 치료 작용으로 볼 것이고 그게 더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김철민은 방송 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극복 의지를 다졌다. 그는 “암 투병 꼭 이겨내고 한국의 조티펜스가 되겠다”며 “김철민 괜찮아”라고 썼다. 이와 함께 기타를 들고 열정적으로 노래하는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도 게시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