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데뷔한 날 예능 출연까지 한 ‘프로즉흥러’ 지현우

국민일보

밴드 데뷔한 날 예능 출연까지 한 ‘프로즉흥러’ 지현우

입력 2020-01-18 07:42
방송화면 캡처

즉흥미 가득한 지현우의 예측불가 일상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지현우는 이날 자신이 소속된 4인조 밴드 ‘사거리 그오빠’ 데뷔 무대도 선보였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지현우’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1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 배우 지현우가 무지개회원으로 출연했다. 지현우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나의 색깔을 다시 찾고 싶어 분가해 혼자 살고 있다”고 밝혔다. 지현우가 잠에서 깬 곳은 레트로 느낌이 물씬 풍겼다.

이에 대해 지현우는 머리를 식힐 때마다 전남 완도군에 위치한 군대 맞후임의 집에 머문다고 설명했다. 지현우는 이곳에서 3일째 머무는 상태다. 이른 아침 일어난 지현우는 저수지에서 산책한 뒤 동네 시골 강아지들과 만나 힐링의 시간을 보냈다.

이후 축사를 찾은 지현우는 능숙하게 작업복으로 갈아입고 소에게 사료를 주고 톱밥을 갈아주는 축사작업을 시작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박나래는 “‘나 혼자 산다’보다 ‘삶의 체험 현장’을 보는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지현우는 “밥값을 하기 위해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작업을 마친 뒤 후임 어머니를 도와 밥상을 차렸다. 병어구이, 문어숙회, 꼬막무침, 매생잇국, 굴전 등으로 푸짐하게 차려진 밥상을 받은 지현우는 “엄마는 맨날 일만하고 차려주느라 바쁘다”고 말해 마치 친아들 같은 모습을 보였다.

서울로 올라가려는 지현우에게 후임 가족들은 직접 농사지은 쌀부터 매생이, 굴까지 챙겨줘 훈훈함을 선사했다. 지현우는 “계속 좋은 인연을 이어갔으면 좋겠다”며 “내가 이 친구를 좋아하고 부모님을 좋아하는 게 되게 순수해서다. 순수함이 느껴지니까 앞으로 힘든 일이 있어도 조금은 더 버틸 수 있겠다. 그런 생각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지현우는 상경길에 가우도에 들러 출렁다리 가운데서 커피를 마셨다. 거센 바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사색을 즐겼다. 이후 다시 차에 오른 지현우는 레트로 감성이 물씬 풍기는 노래들을 선곡해 함께 따라 부르며 서울로 향했다.

그러다 이내 무주로 빠졌고 의아해하는 MC들에게 “내가 조금 즉흥적이다”라며 멋쩍어했다. 무주의 한 스키장에 들른 지현우는 1회권을 끊어 리프트에 올랐다. 스노보드를 타며 경치를 즐긴 지현우는 늦은 밤이 돼서야 서울에 있는 집에 도착했다. 지현우는 헤어롤과 드라이기로 머리를 만진 뒤 빔프로젝트로 ‘영웅본색’을 관람했다. 그는 혼자 사는 삶에 대해 “술 한잔하는 느낌이다”라며 “약간의 외로움과 고독함, 쓸쓸함이 있지만 싫지 않고 위로가 된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KBS 1TV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에서는 올해 결성한 밴드 ‘사거리 그 오빠’ 데뷔 무대가 펼쳐졌다. 지현우는 이 밴드에서 기타와 보컬을 맡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발표한 타이틀곡 ‘누가 나 좀’은 한 남자가 다시 연애를 할 수 있게 도와달라는 내용이 담긴 곡이다. 지현우가 작사‧작곡 해 눈길을 끈다.

지현우는 2001년 그룹 ‘문차일드’에서 기타를 맡으며 음악활동을 시작했다. 2003년 그룹 ‘엠씨 더 맥스’와 ‘더 넛츠’에서는 기타리스트로도 활약했다. 2011년 싱글앨범 ‘크레센토’를 발매한 데 이어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 ‘트로트의 연인’과 ‘도둑놈 도둑님’에서 OST를 부르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