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100세까지 산 ‘김일성의 女동지’ 직접 조문

국민일보

김정은, 100세까지 산 ‘김일성의 女동지’ 직접 조문

‘여자 빨치산 혈통’ 황순희 사망에 빈소 찾아 애도

입력 2020-01-18 07:50 수정 2020-01-18 17:26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리설주 여사와 함께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이며 조선혁명박물관 관장인 항일혁명투사 황순희 동지의 서거에 즈음하여 1월 17일 고인의 영구를 찾으시고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하셨다"고 18일 보도했다. 황순희는 과거 김일성 주석,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모인 김정숙 등과 함께 동북항일연군에서 활동한 '여자 빨치산 혈통'의 대표 인물로 올해 100세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과 항일투쟁을 함께한 ‘혁명 1세대’ 황순희 빈소를 찾아 직접 조문했다. 최근 ‘정면돌파’를 새 노선으로 천명하고 주민에게 과거 항일빨치산처럼 투쟁하자고 선전하는 북한은 황순희 사망을 계기로 그의 ‘백두산 정신’을 치켜세웠다.

조선중앙방송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리설주 여사와 함께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이며 조선혁명박물관 관장인 항일혁명투사 황순희 동지의 서거에 즈음하여 1월 17일 고인의 영구를 찾으시고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하셨다”고 18일 보도했다.

황순희는 과거 김일성 주석,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모인 김정숙 등과 함께 동북항일연군에서 활동한 ‘여자 빨치산 혈통’의 대표 인물로 올해 100세다. 그는 6·25 전쟁 당시 서울에 처음 입성한 류경수 전 105탱크사단장의 아내로, 이들 부부는 김일성 주석과 김정숙에 의해 결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인맥과 빨치산 출신이라는 상징성 때문에 김정은 위원장은 2017년 조선혁명박물관 시찰 때 휠체어에 탄 황순희를 끌어안는 등 예우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방송은 “추도국이 장중하게 울리는 장내는 수령님(김일성)을 따라 항일의 혈전 만리를 헤쳐왔으며 장군님(김정일)의 혁명영도를 신념과 의리로 받든 견실한 여성 혁명가, 혁명의 제1세대 노투사인 황순희 동지를 잃은 비애에 휩싸여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여사와 함께 수령에 대한 무한한 충실성, 당과 혁명에 대한 헌신적 복무정신, 투철한 혁명적 원칙성을 지니고 우리 당의 혁명전통을 옹호 고수하고 빛내며 항일전구에 나래 치던 백두산정신, 자력갱생의 투쟁기풍이 온 사회에 차 넘치도록 하는데 특출한 공적을 쌓아 올린 황순희 동지를 추모하여 묵상하셨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황순희 관장의 유족을 만나 조의를 표하고 위로했다. 이날 장례식에는 노동당 부위원장인 박봉주, 리만건, 리일환, 최휘, 리병철, 박태덕, 박태성, 김영철, 김형준이 수행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