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A씨 “김건모가 ‘배트맨 티’ 주면서 뽀뽀 요구”…사진 공개

국민일보

가수 A씨 “김건모가 ‘배트맨 티’ 주면서 뽀뽀 요구”…사진 공개

입력 2020-01-20 10:37 수정 2020-01-20 11:11
A씨가 "김건모에게 받았다"며 공개한 '배트맨 티셔츠'. A씨 SNS, 뉴시스

가수 김건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는 폭로가 또 나왔다.

가수 A씨는 지난 19일 SNS에 김건모와 관련된 폭로성 글을 올렸다. 그는 과거 김건모가 술자리에서 자신에게 “친구끼리 뽀뽀도 못 해주냐” “앞에 두고도 뽀뽀를 못 하는 동사무소 직원 대하는 것 같다” 등의 말을 했다며 성적인 농담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건모가 “하늘색이 좋을까, 분홍색이 좋을까”라며 자신에게 ‘배트맨 티셔츠’를 줬다고 했다. 김건모가 그 티를 “지금 당장 입으라”고 강요했다고 한 A씨는 사건 당시 물증은 없다며, 대신 김건모가 줬던 티셔츠와 친구에게 실시간으로 보낸 메신저 내용을 일부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건모가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즐겨 입고 나왔던 배트맨 티셔츠 2장이 담겼다. 한 장은 소매 부분이 하늘색이고, 다른 한 장은 분홍색이었다. 배트맨 로고 부분은 올록볼록 엠보싱 처리돼 있었다. 해당 티셔츠 제작자인 B씨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밝힌 디자인 특징과 일치한다.

또, 메신저 캡처 사진에는 “성추행당한 것 같아요” “계속 스킨십 하고” “뽀뽀해 달래” 등 A씨가 지인에게 자신이 당한 피해를 호소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A씨는 “배트맨 티셔츠를 몇 번이나 버리려 했지만 혹시나 하면서 보관했다”며 “경찰 조사 기사를 보고 옷 상자를 뒤져 꺼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증거 확보를 위해) 24시간 살면서 녹음기를 켜고 다녀야 좋을까 100번도 더 생각했다. 그런데 그게 과연 사는 걸까”라고 한탄했다. 폭로 글을 올린 것에 대해서는 “바라는 것은 적어도 제 주변 사람들은 소비하지 않는 것, 처벌받을 일은 꼭 처벌되는 세상”이라고 말했다.

김건모는 지난해 12월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측의 폭로로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상태다. 당시 이 채널에 출연한 여성 C씨는 과거 유흥업소에서 일하던 중 손님으로 온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C씨는 서울중앙지검에 강간 등 혐의로 김건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건모는 지난 15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그는 조사를 마친 뒤 “경찰에서 성실히 답변했다. 하루빨리 결과가,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건모 측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