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삼이사도 안 하는… 상갓집 추태 개탄”

국민일보

추미애 “장삼이사도 안 하는… 상갓집 추태 개탄”

20일 입장문 내고 질책

입력 2020-01-20 11:43 수정 2020-01-20 12:57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대검찰청 차장검사급 간부의 이른바 ‘상갓집 항명’에 대해 20일 ‘질책성’ 유감을 표명했다. 추 장관은 해당 일을 “상갓집 추태”라며 “대단히 유감스럽고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대검 간부 상갓집 추태 관련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심야에 예의를 지켜야 할 엄숙한 장례식장에서, 일반인들이 보고 있는 가운데 술을 마시고 고성을 지르는 등 장삼이사도 하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을 하여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법무검찰의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장관으로서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양석조(47·사법연수원 29기)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차장검사)은 지난 18일 밤 대검 간부의 장인상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심재철(51·27기)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검사장)에게 공개적으로 항의했다. 그는 “조국이 왜 무혐의인지 설명해봐라” “당신이 검사냐”고 외치며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 장관은 입장문에서 “그동안 여러 차례 검사들이 장례식장에서 보여왔던 각종 불미스러운 일들이 아직도 개선되지 않고, 더구나 여러 명의 검찰 간부들이 심야에 이런 일을 야기한 사실이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검찰의 잘못된 조직문화를 바꾸고 공직기강이 바로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재철 부장은 지난주 윤석열 검찰총장이 주재한 회의에서 조 전 장관의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 “원점에서 다시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고 대검 연구관에게 무혐의 보고서를 작성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 부장은 문재인정부에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과 대변인을 지냈다. 서울남부지검 1차장검사로 있으면서 추 장관의 인사청문회를 도왔다. 지난 8일 인사에서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옮겼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