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IP 활용한 새로운 문화적 시도 함께해요”

국민일보

“게임 IP 활용한 새로운 문화적 시도 함께해요”

라이엇 게임즈 ‘LoL INVADE ART’ 전시 총 1만7000명 방문

입력 2020-01-22 17:07

라이엇 게임즈는 ‘LoL INVADE ART’ 전시에 총 1만7000여 명이 방문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22일 밝혔다.

LoL INVADE ART는 LoL 출시 10주년을 맞아 국내 유명 컨템포러리 아티스트 10팀과 협력해 개최한 전시로 지난해 12월20일부터 2020년 1월19일까지 서울 종로 소재 LoL 파크에서 진행됐다.

특히 이번 전시는 한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의 시각에서 LoL 챔피언과 유니버스 등 게임 지식재산권(IP)을 새롭게 재해석해 화제를 낳았다.

라이엇 게임즈에 따르면 전시 기간 중 일 평균 방문자는 500명, 일일 최대 관람객은 1,095명에 달했다. 특히 개막일인 12월 20일에는 전시 시작 전부터 수백여 명이 줄을 서서 입장을 기다리기도 했다.

눈 앞에서 살아 움직이는 LoL 챔피언들을 만나 볼 수 있는 이색 전시물인 ‘조트로프(Zoetrope)’의 누적 관람객은 1만227명으로 집계됐으며, 나만의 스킨을 만들어보는 ‘나만의 크로마 스킨’ 프로그램 참여자의 수는 총 9500여명에 달했다. 또한 본 전시에 대한 SNS 인증 포스팅은 총 8520건으로 확인됐다.

현장에는 08AM(에잇에이엠) 작가의 요들족 챔피언의 모습을 담은 평면화 작품, 그라플렉스 작가의 LoL 게임 화면과 챔피언, 플레이어를 형상화한 설치 작품, 미스터 미상작가의 초대형 애니메이션 일러스트, 김정윤 작가의 LoL 페스티벌을 소재로 한 대형 페인팅 작품, 부원 & 하종훈 작가의 레전드 오브 룬테라 3D 챔피언 카드 작품, 샘바이펜 작가의 LoL 챔피언의 개성을 살린 캐릭터 작품, 서인지 작가의 LoL을 소재로 한 뮤직비디오 영상, 알타임 죠 작가의 로고 및 챔피언 그래피티, 최미경 작가의 K/DA 챔피언 회화, 핸즈 인 팩토리의 ‘전략적 팀 전투(TFT)’ 캐릭터 아트토이 등의 작품이 전시됐다.

이외에도 김민아 아나운서가 직접 관람객들에게 작품들의 의미를 소개하는 도슨트 프로그램이 1월 11, 12일 양일간 진행돼 관람객의 호응을 얻었다.

라이엇 게임즈는 LoL에서 영감을 받은 미술 전시, 음원 발표 등을 통해 새로운 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는 시도를 꾸준히 진행해 왔다. 2018년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 오프닝 무대에서 LoL 챔피언으로 구성된 가상 걸그룹인 ‘K/DA’를 선보여 데뷔곡 ‘POP/STARS’가 유튜브 뮤직비디오 누적 조회수 3억회를 돌파하는 등 현재까지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2015년에는 국내 유명 한국미술 작가들과 함께 LoL 콘텐츠를 한국화로 표현한 ‘리그 오브 레전드: 소환展’ 전시를 열어, 전시가 진행된 2주간 총 8000여 명이 방문하는 등 관심을 받았다.

‘나만의 크로마 스킨’ 프로그램에 참여중인 관객들. 라이엇 게임즈 제공

LoL INVADE ART 전시 개막일에 입장을 하기 위해 줄을 선 관객들. 라이엇 게임즈 제공

조트로프 사진. 라이엇 게임즈 제공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