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습공천 논란’ 문석균 출마 포기… “아쉽지만 당이 먼저”

국민일보

‘세습공천 논란’ 문석균 출마 포기… “아쉽지만 당이 먼저”

입력 2020-01-23 16:21 수정 2020-01-23 16:23

문희상 국회의장 아들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상임 부위원장이 결국 4·15 총선 출마를 포기했다. ‘세습공천 논란’으로 당 내에서도 비판이 나오는 등 여론의 부담을 이기지 못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부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선당후(先黨後私·개인의 안위보다 당을 위해 희생한다)의 마음으로 미련 없이 제 뜻을 접으려고 한다”며 “아쉬움은 남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해야 할 숙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부터가 다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정진하겠다”며 “성원해 준 모든 분, 특히 의정부 시민과 당원 여러분께 감사하고 송구한 마음 표현할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문 부위원장은 아버지인 문 의장이 여섯 번 당선된 지역구에 출마하면서 ‘지역구 세습’ 논란과 맞닥뜨렸다.

더불어민주당은 의정부갑 지역을 전략공천 대상지에 포함하면서도 경선 지역으로 돌릴 수 있다는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지난 20일 “부모가 현재 국회의원으로 있는 지역에서 그다음 임기에 바로 그 자녀가 같은 정당의 공천을 받아 출마하는 것은 국민정서상 납득하기 어렵다”고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명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