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검찰, 기소권 쿠데타… 다급한 기소, 보복 기소”

국민일보

최강욱 “검찰, 기소권 쿠데타… 다급한 기소, 보복 기소”

입력 2020-01-23 20:01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준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검찰의 기소를 두고 “검찰권을 남용한 기소 쿠데타”라고 주장했다.

최 비서관의 변호인인 하주희 변호사는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최 비서관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서 최 비서관은 “검찰 인사 발표 30분 전에 관련 법규와 절차를 위배한 채 권한을 남용해 다급히 기소를 감행했다”며 “막연히 자신들의 인사 불이익을 전제하고 보복적 기소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소 내용과 관련해서도 “조 전 장관의 아들은 법무법인 청맥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고 반박했다. “청맥은 변호사 4명으로 구성된 사실상의 합동사무소로, 정직원들조차 출근부를 따로 기재하지 않는다”며 “대기업이나 대형 로펌처럼 향후 입사를 전제로 업무를 맡겨 평가하거나 기록하는 과정과는 완전히 다른 활동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조 전 장관의 아들이 한 일로는 ‘재판 관련 서면 작성 보조(문서 편집 등), 사건 기록·상담 기록 정리와 편철, 공증 서류의 영문 교열 및 번역, 사무실 청소, 당사자 면담 시 메모, 재판 방청, 사건 기록 열람’ 등을 나열했다.

그러면서 최 비서관은 “검찰 내부의 특정 세력이 저나 공직기강비서관실에 대해 허위사실을 흘려가며 인사 검증을 무력화하거나 정당성을 훼손하려는 시도를 반복해 왔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 총장을 중심으로 특정 세력이 보여 온 행태는 적법절차를 무시하고 지휘계통을 형해화한 사적 농단의 과정”이라며 “관련자를 모두 고발해 직권남용이 어떤 경우 유죄로 판단되는지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또 “법무부와 대검의 감찰 조사는 물론 향후 출범할 공수처의 수사를 통해 저들의 범죄행위가 낱낱이 드러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