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또 ‘우한폐렴’ 의심환자… 우한 갔다온 텍사스주 대학생

국민일보

미국서 또 ‘우한폐렴’ 의심환자… 우한 갔다온 텍사스주 대학생

확진되면 두 번째 감염자

입력 2020-01-24 10:56
미국의 첫번째 우한폐렴 감염자 발생과 관련한 기자회견 장면. AP/연합뉴스

미국에서 ‘우한 폐렴’ 의심 환자가 또 발생했다. 이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게 되면 미국 내에서 확인된 두 번째 우한 폐렴 감염자가 된다.

23일(현지시간) AFP와 로이터 통신,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방역 당국은 최근 우한 지역을 여행하고 귀국한 텍사스 A&M 대학생을 우한 폐렴 의심 환자로 분류하고 추가 정밀 검사에 들어갔다.

텍사스주 브라조스 카운티에 거주하는 이 의심 환자는 현재 자택에 격리 조처됐으며,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환자의 혈액샘플을 받아 24일까지 우한 폐렴 감염 여부를 최종 판정할 예정이다. 이 환자는 미국 공항이 우한 폐렴 방역 조치로 입국장 발열 검사 등을 시작하기 며칠 전에 미국 국내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텍사스 보건당국은 “(의심환자는) 중국 우한으로 여행을 다녀온 뒤 2주가 지나지 않아 호흡기 질환 증세를 보였다”며 “브라조스 카운티의 공공의료 관계자들이 환자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CDC 대변인은 “(우한 폐렴) 검사 기준에 해당하는 더 많은 여행객이 있을 것으로 본다”며 “우환 폐렴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면 바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 첫 번째로 발생한 우한 폐렴 감염자는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의 주민이다. 30대 남성인 이 환자는 지난 15일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으며, 워싱턴주 에버렛의 의료시설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현재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CDC는 우한에서 오는 모든 승객은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 샌프란시스코, 애틀랜타, 시카고 등 5개 공항을 통해서만 입국하도록 조치했으며, 이들 공항에 전문인력을 배치해 발열 검사 등 정밀 검역을 실시 중이다.

한편 미국 상원은 24일 미국 보건복지부, CDC, 국무부로부터 우한 폐렴에 대한 비공개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