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강력한 초기 대응” 주문… ‘우한폐렴’ 긴급 장관회의 개최

국민일보

정세균 “강력한 초기 대응” 주문… ‘우한폐렴’ 긴급 장관회의 개최

입력 2020-01-24 16:42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긴급 관계기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 정부 각 부처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종식될 때까지는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수도 있다”며 “초기 강력한 대응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각오로 임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주문했다.

그는 질병관리본부 등에 “중국 내에서 환자가 확산되고 있는 점을 염두에 두고 인천공항 뿐만이 아니라 다른 공항과 항만에 대한 검역도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며 “인력과 장비에 부족함이 있다면 검역관의 추가배치 등 신속하게 보강방안을 마련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또 “질병관리본부는 2번째 환자에 대한 접촉자를 신속하게 파악해서 지자체에 통보해 주시고 지자체에서는 접촉자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부탁드린다”며 “지자체는 증상이 있는 분들이 일반인들과 접촉하시지 않도록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주시고 지자체별로 대응상황을 다시 한 번 점검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또 “국민 여러분은 개인위생 수칙 준수와 입국 시 검역 협조, 증상발생 시 신고 등에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는 보건복지부·행정안전부·외교부·법무부·문화체육관광부·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국무조정실장, 경찰청장, 소방청장, 국무2차장, 질병관리본부장, 17개 시·도 자치단체장 등이 참석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