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청설 나돌았던 김정은 고모 김경희 공개 활동…‘백두혈통’ 총출동

국민일보

숙청설 나돌았던 김정은 고모 김경희 공개 활동…‘백두혈통’ 총출동

입력 2020-01-26 08:1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설 당일인 지난 25일 삼지연극장에서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처형된 장성택의 부인이었던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파란색 원)가 2013년 9월 9일 이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등장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고모이자 처형 당한 장성택의 부인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가 6년 만에 모습을 드러내 건재함을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1월25일 삼지연 극장에서 설 기념공연을 관람하셨다”고 26일 보도했다. 방송은 공연 관람을 함께한 인물을 언급하며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다음으로 김경희 동지도 관람했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리일환 노동당 부위원장, 조용원·김여정 당 제1부부장, 현송월 부부장도 공연에 관람했다고 전하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을 살펴보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처형된 장성택의 부인이었던 김 전 노동당 비서가 리설주 여사 옆좌석에 앉아 있다. 김 전 비서 옆좌석엔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이 앉아 있다.


통신은 “관람자들은 김정은 동지만을 절대적으로 믿고 따르며 위대한 우리 당의 탁월한 정면돌파 사상과 실천강령을 받들고 불굴의 혁명신념과 견인불발의 투쟁 정신으로 당 창건 75돌이 되는 뜻깊은 올해에 사회주의 강국 건설사에 특기할 새로운 승리를 이룩해갈 혁명적 열의에 충만되어 있었다”고 전했다

1946년생인 김 전 비서는 김정은‧김여정 남매의 고모이다. 김정일 체제에서 핵심 인사로 활동했고 김정은 집권 후에도 후견인 역할을 했지만 2013년 12월 남편인 처형된 후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해 9월9일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정권 수립 65주년 경축 노동적위군 열병식에 참석하고 조선인민군내무군협주단 공연을 관람한 게 마지막 공개활동이다. 때문에 일각에서 숙청설까지 나돌았지만 이번 설 공연 관람을 통해 건재함을 드러냈다.

특히 이번 공연 관람엔 김 전 비서관뿐 아니라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도 참석해 북한 ‘백두혈통’이 총출동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는 미국과의 ‘정면돌파전’을 앞두고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장성택 처형 후 호적을 정리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가정보원은 김경희가 평양 근교에서 은둔하면서 신병치료를 하고 있다고 국회 정보위원회에 보고한 적이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