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월 절정기에 수십만명 걸릴 수도” 신종코로나 최악 시나리오

국민일보

“4·5월 절정기에 수십만명 걸릴 수도” 신종코로나 최악 시나리오

입력 2020-01-28 14:18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무서운 속도로 퍼지고 있는 가운데 28일 제주국제공항에 마스크를 쓴 중국인 관광객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4, 5월에 절정기를 맞아 수십만명의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고 28일 일부 외신이 한 전문가를 인용해 보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은 이날 홍콩대 전염병역학통제센터를 이끄는 가브리엘 렁 교수를 인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우한 내에서만 이미 4만명을 넘어섰다고 추산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같은 날 0시 기준 전국 30개 성에서 집계한 확진자 수를 4515명, 사망자 수를 106명이라고 발표한 것과 크게 다른 결과다.

렁 교수는 지난 25일까지 우한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증상을 나타낸 환자가 2만5360명이며, 잠복기에 있는 환자를 포함하면 그 수는 4만3590명에 이른다고 추정했다.

렁 교수는 “공중 보건 조치가 없으면 감염자 수는 6.2일마다 2배로 늘어날 것”이라며 “이번 전염병의 ‘글로벌 대유행’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특히 인구가 3000만명을 넘고 우한에 인접한 중국 충칭(重慶)시에서 대확산이 일어날 가능성이 크다”면서 “충칭에서 대유행의 절정이 지나고 2주 후에는 베이징, 상하이 등에서 급속히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대유행의 절정기에는 충칭에서만 하루 15만명의 감염자가 발생하고, 베이징·상하이·선전·광저우·우한 등의 대도시에서는 하루 2만∼6만명의 감염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4월 말이나 5월 초에 절정을 지난 후 6, 7월에 약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이러한 시나리오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한 것으로, 이를 막기 위해서는 ‘가혹한’ 중대 조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사람들의 이동 통제, 대중 행사 취소, 휴교, 자택 근무 등 엄격한 조처를 통해 우한 폐렴의 확산 가능성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는 뜻이다.

렁 교수는 홍콩 정부에 대해서도 입경 금지 확대 등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홍콩 정부는 전날부터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湖北)성 거주자나 최근 14일간 후베이에 머물렀던 적이 있는 사람들의 입경을 원칙적으로 불허하기로 했다.

하지만 홍콩 의료계 등에서는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 본토인의 홍콩 입경을 전면적으로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편 우한 폐렴에 걸린 사람이 주변 사람 2∼3명에게 병을 퍼뜨릴 수 있다는 여러 연구 결과도 제시됐다.

공중위생 전문가인 닐 퍼거슨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교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1명이 평균적으로 병을 전파하는 대상이 2.6명이라고 추정했다.

영국 랭커스터대학은 이 수치가 3.6∼4.0명이라고 봤으며, 중국 광저우질병예방통제센터는 2.9명이라고 제시했다.

전문가들은 우한 폐렴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이 재감염 수치를 떨어뜨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한다. ‘Ro’로 불리는 재감염 수치가 1명 이상일 때는 대유행의 가능성이 있으며, 반대로 이를 1명 이하로 떨어뜨리게 되면 우한 폐렴이 소강상태로 접어들게 된다는 것이다.

다만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달리 우한 폐렴은 잠복기에도 병을 퍼뜨릴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사스보다 확산 속도가 훨씬 빠르고 그 규모가 클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광저우질병예방통제센터는 “감염 속도는 무엇보다 당국이 얼마나 신속하고 단호한 조처를 하느냐에 달려 있다”며 “조기 발견과 진단, 신속한 격리와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닐 퍼거슨 교수는 “감염 속도를 늦추기 위해서는 대중에게 문제의 심각성을 충분히 알리고 사람 간 전염의 위험을 최대한 막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러한 통제 조처를 할 경우 감염 속도는 크게 떨어질 수 있다”고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