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와중에 따뜻한 중국 온라인 상황… “고마운 한국” 왜?

국민일보

이 와중에 따뜻한 중국 온라인 상황… “고마운 한국” 왜?

입력 2020-01-29 07:07 수정 2020-01-29 09:3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급격하게 확산하자 중국 혐오현상이 들끓고 있다. 중국인의 한국 입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해야 한다는 청원 동의수는 50만명을 넘어섰다. 게시 딱 닷새 만이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은 한국을 향해 감사를 전하고 있는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다. 한국 정부가 혼란스러운 중국에 마스크 200만개 등 구호 물품을 지원하기로 28일 결정하면서부터다.

이날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속보를 송출했다. 한국이 우한에 남은 교민을 위해 전세기를 보내 구호 물품을 함께 가져올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민관이 협력해 구호물품을 우선 전달할 계획”이라며 “우리 정부의 추가적인 지원 방안에 대해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지원을 통해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중국 국민에 대한 우리 국민의 마음이 전달되기를 희망한다”며 “이번 보건위기에 함께 대처함으로써 한·중 우호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물론 한국 기업도 중국 상황을 돕고 있다. 중국 현지 매체는 이같은 소식을 앞다퉈 전하느라 분주했다. 인터넷 매체 남방플러스는 현대자동차가 500만위안(약 8억5000만원) 규모의 의료 구호 용품과 현금 1000만위안(약 16억9000만원)을 치료와 방지를 위해 기부했다고 보도했다. 자원이 부족한 중국 현지 상황을 고려해 한국에서 물품을 구매해 가장 빠른 방법을 찾아 운송할 계획이라고도 했다.

특히 웨이보에서 이런 소식이 빠르게 전해졌다. 중국 매체들은 기사를 웨이보에 공유했고 네티즌은 “고맙다”며 일제히 한국에 감사인사를 전했다. “어려울 때 돕는게 진정한 친구” “중국은 한국에게 매우 감사하고 있다” “우정의 손길에 감사하다” 같은 글이 올라왔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