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기 서세요!” 방진복 입고 ‘코로나 환자 추격전’ 꾸민 유튜버들

국민일보

“거기 서세요!” 방진복 입고 ‘코로나 환자 추격전’ 꾸민 유튜버들

시민 신고로 경찰 출동…자작극으로 확인돼

입력 2020-01-29 18:16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유튜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를 추격하는 듯한 몰래 카메라를 연출해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대구역에서 추격전이 발생했다”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작성자은 “동대구역 큰일났다. 어떤 환자가 방역하는 사람들 피해서 계단을 뛰어내려갔다. 추격전을 하고 있다. 흰 옷을 입은 사람들이 박민재씨! 박민재씨! 외쳤다”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다른 네티즌은 “동대구역에서 추격전 마냥 파란 패딩을 입은 남자가 입을 가리고 뛰어갔다. 방역복 입은 두 명이 이름 부르면서 쫓아갔다. 지하철에서 동대구역 올라가는 에스컬레이터에서 우다다다 내려오면서 추격전을 벌였다. 확진자가 맞느냐”고 물었다.

일부 SNS에서는 “대구에도 확진자가 생긴 것이냐” “잠시 후에 동대구역에 가야 하는데 큰일이다”라는 우려의 반응과 함께 “시에서 모의 훈련을 하는 것”이라는 등의 가짜 뉴스가 퍼지기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를 본 한 시민은 경찰서에 신고했다. 시민은 “동대구 역사 광장 내에서 방진복 입은 사람 2명, 일반 차림 1명, 총 3명의 남성이 뛰어다니며 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린 사람을 잡는 척하며 혼란을 주고 있다”며 “제가 여기 있는 사이에 네번이나 이 행동을 반복했다. 제 자리에 돌아가 다시 시작하는 것을 보니 자작극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시민들에게 혼란을 줄 여지가 있으니 순찰을 부탁드린다”고 112 문자를 보냈다.

대구는 지금 페이스북 캡처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소동은 A씨 등 유튜버 4명의 자작극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기 위해 영상을 촬영했다”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공공장소에서 불안감을 조성한 A씨 등에게 경범죄 처벌법에 의거해 경고 조치한 뒤 귀가시켰다.

김지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