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밝힌 ‘아산·진천’이어야만 하는 이유 4가지

국민일보

정부가 밝힌 ‘아산·진천’이어야만 하는 이유 4가지

“시설로 모시는 교민들은 기본적으로 입국 당시 증상이 없는 분들”

입력 2020-01-29 20:19
충남 아산 주민들이 29일 오후 경찰인재개발원 진입로를 가로막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교민의 격리·수용을 위해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의 국가시설을 선정한 이유 4가지를 설명했다. 지역 주민들에게는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거듭 호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우한시에서 교민 700여명은 전세기를 타고 30~31일 이틀에 걸쳐 한국에 들어오게 된다. 관계당국은 이들을 14일간 격리해 증상 발현 여부를 확인할 계획인데, 격리 시설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2개소로 확정됐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격리시설을 선정하는 데엔 국가 시설이라는 전제 아래 △시설의 수용 능력 △인근 의료시설 위치 △공항에서 시설까지 이동 거리 △지역 안배 총 4가지 요소가 고려됐다.

최복수 행정안전부 재난협력실장은 “특정 지역에서 발생한 상황이 아닌 만큼 지자체 또는 민간 시설에는 부담 지울 수 없어 국가시설로 하기로 했다”며 “또 생활관이 있어야 하므로 연수시설이 대상이 됐다”고 설명했다.

국가에서 운영하는 연수시설을 추린 뒤에는 700명 이상의 교민을 1인 1실로 수용할 수 있는 규모, 인근 병원과의 거리, 공항에서 시설까지 정차하지 않고 이동할 수 있는 거리인지 등을 살폈다. 교민을 보호하는 동시에 방역 통제가 가능한 시설을 선정해 교민을 포함한 시설 주변 주민까지 모든 국민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곳으로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상황 및 우한 교민 이송 대책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우선 우한 교민 중 무증상자에 대해서만 이송을 결정한 상태다. 우한에서 무증상자였더라도 입국 시 공항 검역 과정에서 증상이 발견될 경우 바로 격리된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해당하는 두 지역의 주민들께서 상당한 우려와 걱정이 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있다”며 “시설로 모시는 교민들은 기본적으로 입국 당시 증상이 없는 분들”이라고 강조했다.

복지부는 우한 교민들 역시 보호받아야 하는 우리 국민이라는 사실을 강조하며 지역사회의 이해를 당부했다. 김 차관은 “국민들 특히 지역주민들의 이해와 정부의 조치에 대한 신뢰를 부탁드린다”며 “필요하다면 지역 지자체나 주민들께 설명하는 방안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