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살만한 세상] “아량을 베풀어달라”는 중국 교민에게 달린 댓글

국민일보

[아직 살만한 세상] “아량을 베풀어달라”는 중국 교민에게 달린 댓글

입력 2020-01-30 14:03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과 관련한 뉴스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발이 묶여 있는 한국 교민들을 위해 전세기를 투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우한 교민들의 격리 수용 장소를 두고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터져나오는 상황입니다.

그리고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런 상황을 지켜본 중국 교민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는 2년 전부터 가족들과 함께 중국 광저우에 머물며 사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번 설날을 맞아 한국에 잠시 들어왔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이번 사태가 독감처럼 금방 지나갈 것이라고 생각을 했죠.

그러나 갈수록 감염자수가 증가하면서 불안감이 가중됐다고 합니다. 작성자는 사태를 지켜보며 출국을 한달 정도 미뤘다고 하네요.

한국 정부가 우한에 전세기를 띄운다는 뉴스를 보고 초등학교 5학년 아들이 이런 말을 했다고 합니다.

“아빠, 역시 대한민국이 진짜 최고예요. 나중에 우리도 구하러 올 수 있겠죠?”

“당연하지! 대한민국이 어떤 나라인데, 국민을 당연히 구하러 오지”

그런데 그날 밤 뉴스 댓글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합니다. 중국에서 거주하는 한국 교민들을 비난하는 댓글이 많았기 때문인데요. 특히 작성자는 ‘죽으려면 거기서 죽지 왜 들어오냐라’는 댓글이 참 아팠다고 합니다.

그는 ‘내가 많이 착각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합니다. ‘그럴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가도 ‘만약 나한테 증상이 생기면 한국에서 더이상 못살겠구나’라는 생각도 들었다네요.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현재 중국에서 생활하지만 잠시 나와있는 것입니다. 우리의 아이들도 머리부터 발끝까지 대한민국 사람입니다. 한국을 사랑하며 매일 한국을 그리워하는 평범한 아이들입니다. 부디 조금만 아량을 베풀어주세요.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최선을 다해 국민의 의무를 다할 것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렇다면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그런 악플은 그냥 스킵하세요. 어차피 딴 기사에도 악플 다는 인간들입니다. 그리고 대다수 국민들은 응원하고 구하러 가는 걸 당연하게 생각할겁니다. 힘내시고 부디 그런 악플에 상처받지 마시길… 화이팅입니다”

“왜 아량을 구하세요. 님께서는 국가의 보호를 받을 자격이 있는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이 훨씬 훨씬 더 많아요. 걱정 마시고 건강만 챙기세요. 화이팅!”

“정상적이고 상식적인 사람들이 훨씬 많은 국민입니다. 아이들에게도 그 용기를 함께 나눠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우리 형제고 자매고 아들, 딸 그리고 부모인데… 절대 놓지 않겠습니다. 희망을 가지고 건강 잘 챙기세요”

“힘내시고 건강하세요. 맘 상하시면 몸도 상합니다”

해당 글에는 30일 오전 11시 기준 80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댓글의 90% 이상은 “악플에 너무 상처받지 마라. 그것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지지하고 응원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리고 이를 본 작성자는 다음과 같은 대댓글을 달았습니다.


“아… 한밤 중에 포털 댓글보고 가슴 조아리다 남긴 글에 이렇게 많은 분들이 관심을 주실지 몰랐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마음에 벌써 눈물이 흐릅니다”

무수한 따뜻한 댓글들 중 인상 깊었던 말이 있습니다. 독자들에게도 그 말을 전합니다.

“세상에는 아직 상식적인, 배려심 가득한, 이해라는 단어의 뜻을 아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상심하지 마세요”

상식적이고, 배려심 가득한, 이해라는 단어의 뜻을 아는 대한민국. 곧 전세기를 타고 한국에 도착할 우한 교민들을 향해 당신은 안도의 박수를 보낼건가요. 아니면 날카로운 삿대질을 내밀건가요. ‘아량을 베풀어달라’는 중국 교민의 말에 여러분은 어떤 생각이 드셨나요.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김지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