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희가 남편 안재환·절친 최진실 잃고 7개월 만에 복귀한 이유

국민일보

정선희가 남편 안재환·절친 최진실 잃고 7개월 만에 복귀한 이유

입력 2020-02-11 06:01 수정 2020-02-11 06:08

개그우먼 출신의 방송인 정선희가 방송에서 남편 안재환과 절친한 친구 최진실을 떠나보낸 심경을 털어놔 화제를 모으고 있다.

10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정선희가 손님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선희는 2008년 9월 극단적인 선택을 한 배우 안재환을 떠올렸다. “(안재환이 떠난 지) 12년이 됐다. 힘든 감정은 오래가더라. 지금도 모든 기억이 잊히지 않는다”고 한 정선희는 “연애 시절 채무가 있었다는 걸 알고 있었다. 돈을 빌리고 갚고 몇 차례 있었는데 그게 불안했다”고 했다.

그러나 정선희는 “그런데 정말 사랑했다. 내 오만이라면 오만인데 다 해결할 수 있을 거라는 자신감이 있었다”며 “착각이었던 것 같다. 금전적으로 내가 감당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라고 했다. “그런데 나중에 그런 식으로 돌아올 줄 몰랐다. 누가 상상을 하겠냐”고 한 정선희는 “마지막 모습이 좋지 않은 얼굴이었다”고 떠올렸다.

배우출신의 사업가 고 안재환은 2008년 5월 서울 노원구 하계동에 세워진 자신의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엔 유서도 있었다. 경찰은 안재환이 사채에 시달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종결했다.

정선희는 이날 남편이 세상을 떠난 지 한 달 만에 대한민국 대표 배우이자 절친한 친구 최진실을 잃은 슬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최진실의 아이들인 환희와 준희에 대해 “철이 빨리 들어 마음이 더 아프다”며 “나보다 더 어른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안재환이 숨진 후 최진실은 각종 루머에 시달렸다. 일부 네티즌은 최진실이 안재환에게 사채를 쓰게 해 죽음까지 이르게 했다며 최진실을 비난했다. 최진실은 2008년 9월 사이버테러대응센터에 사건을 의뢰했었다. 그러나 그해 10월 서울 서초구 잠원동 자택 욕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최진실의 마지막 통화 내용이 공개돼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최진실은 “처음엔 사채업자란 소리에 웃음이 나왔지만 지금은 그냥 웃을 수가 없다. 가까운 사람들조차 아닌가 싶은 눈빛을 보낸다. 난 그저 친한 동생 정성희의 아픔에 손이라도 먼저 잡아주기 위해 달려간 것뿐인데, 세상은 어쩌며 진실과 다르게 나를 구렁텅이에 빠뜨리냐”고 했다.

정선이는 최진실을 언급하며 악플로 힘들었던 시절을 회상하기도 했다. 그는 “(일들이 있고 난 뒤 ) 너무 일찍 복귀해서 욕을 먹었다. 7개월 만에 라디오에 복귀했다. 빚을 많이 졌기 때문이었지만 뭐라도 하지 않으면 죽을 것 같더라. 내가 너무 위험했다”고 했다.

“악플을 들여다보고 있으니까 죽어야 할 것 같더라. 그 사람들 얘기를 보면 내가 괴물이었다”고 한 정선희는 “모두가 내 죽음을 기다리는 것 같았다. 무섭다는 말이 가장 기억에 남는 악플이었는데 웃고 얘기하는 것도 무섭다고 하더라. 일종의 용의 선상에서 나를 보는 시선과 루머들이 있으니까. 그렇게까지 심하게 오해할 거라 생각 못 했다”고 했다.

그 후엔 대중의 관심이 줄어들어 우울감이 증폭됐다고도 했다. “사람들이 멋대로 오해하고 그랬는데 이제는 내가 폐기처분 됐구나 싶더라”고한 정선희는 “우울감이 증폭돼 정말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부터 약도 먹고 나 자신을 해치기 시작했다. 엄마가 발견하고 변기에 약을 봤다. 거울 속 내 얼굴을 보니 무섭더라. 그래서 그때 남편을 용서했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