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으로 상처주면…’ 기성용 의미심장 인스타 글

국민일보

‘거짓으로 상처주면…’ 기성용 의미심장 인스타 글

입력 2020-02-11 17:55



기성용(31)이 K리그 복귀 무산 이후 ‘거짓으로 상처를 주지 말라’는 내용의 글을 SNS에 올렸다. 공식 입장에서 협상 과정에서 나온 잡음을 언급했던 터라 특정 구단을 향한 글이 아니겠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기성용은 11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영문으로 “거짓으로 나에게 상처를 주면, 나는 진실로 너를 다치게 할 수 있다”고 썼다. 자신을 가지고 놀지 말라는 말도 덧붙였다.



국내 복귀 불발 소식이 알려진 후 나온 글이어서 누군가를 향한 내용이 아니겠냐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 이날 기성용의 에이전트 C2글로벌은 최근 기성용의 K리그 복귀와 관련한 협상 과정에 대해 “아쉽게도 일부는 협상 당사자들만 공유하고 있는 내용들로 결코 정확할 수 없는 것들도 있었다. 이에 관해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은 현재 상황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 수 있으므로 이번 보도 자료에서는 언급하지 않겠다”며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다.

에이전트는 전날 FC 서울과 전북 현대 양 구단에 협상 종료를 고지했다며 “이는 선의로 타진했던 K리그 복귀가 양 구단을 비롯한 K리그 전체에 혼란을 줄 수 있는 사태로 번지고 있다는 상황인식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 시즌 기성용의 K리그 복귀 가능성에 대해 “매우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없을 것”이라며 기성용 의사에 따라 국외 리그의 다수의 구단과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기성용이 “ K리그 복귀 무산에 대해 상당히 상심하고 있으며, 이를 기대하고 계시던 국내 축구팬 여러분에게 매우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소속사는 이와 향후 행보와 관련해 기성용이 참석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했으나,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어려움이 있어 입장문을 통해 이를 갈음한다고 설명했다.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며 한국 축구의 주축을 이뤘던 '쌍용' 기성용과 이청용이 국내 복귀를 타진함에 따라 시즌 개막을 앞둔 K리그 최고의 화두로 떠올랐다. 사진은 지난 2016년 3월 26일 태국 방콕에서 축구대표팀 평가전을 앞두고 함께 훈련하는 기성용(오른쪽)과 이청용. 연합뉴스


기성용의 K리그 복귀를 기대하던 팬들은 안타까움을 토로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거짓으로 상처를 받았다고 말한 기성용이 누굴 언급한 것인지에 대한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