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하루 무섭다” 남태현, 무릎 꿇고 눈물 흘린 이유

국민일보

“하루하루 무섭다” 남태현, 무릎 꿇고 눈물 흘린 이유

입력 2020-02-12 17:01
남태현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그룹 위너 탈퇴 후 사우스클럽으로 활동하고 있는 가수 남태현이 근황을 전하며 힘든 심정을 고백했다.

지난 10일 남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남태현은 자필 편지를 화면에 비추며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그는 팬들에게 “달무리 여러분 정말 너무 그립고 보고 싶다”며 “내 주위에 위선 떤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을 거 알지만 난 달무리 덕에 산다”고 운을 뗐다.

이어 “많은 분이 나랑 있으면 안 좋은 기운을 받는다”며 “많은 팬분과 연예계 동료분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남태현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남태현은 “저는 제가 요즘 어떤 곡을 써야 할지도 모르겠고 좋은 곡이 안 나온다. 열심히 만든다고 만드는데 대중들 코드랑 맞지 않는다고 하니까 내가 잘못한 것인지”라며 말끝을 흐렸다.

그러면서 그는 “위너라는 그룹에서 나오고 잘 안된 거 맞다”며 “참지 못하고 몰상식하게 나온 거에 처음으로 죄송하다고 말한다”고 팬들에게 무릎 꿇고 사과했다. 덧붙여 그는 “그러니까 저 너무 미워하지 말아달라. 저 하루하루 너무 무섭다”고 호소했다.

이후 남태현은 다음 날인 11일에도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팬들에게 “내 음악 좀 좋아해 주세요. 열심히 만들고 있는데 마음이 아프다. 죄송합니다”라며 울먹였다.

그는 “사우스클럽이 잘 안 되고 있고 회사는 이게 우리 잘못이라고 한다”며 “많은 지원을 받지 못한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영상에서 남태현은 갑자기 약을 먹고, “총 어딨어”라고 말하거나, 소리 지르는 등의 돌발행동으로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팬들은 “남태현이 너무 불안정해 보인다” “몸부터 마음부터 먼저 다스렸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팬들의 걱정이 계속되자 남태현은 12일 오전 “회사 관계자와 대화를 나눴다”며 걱정을 끼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남태현은 위너 탈퇴 이후 사우스클럽으로 새 출발을 했으나 과거만큼 큰 반응을 얻지는 못했다. 아울러 예능프로그램으로 인연을 맺은 가수 장재인과 양다리 논란으로 결별하며 대중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