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의 귀여움 선사한 ‘우한 고양이’

국민일보

뜻밖의 귀여움 선사한 ‘우한 고양이’

입력 2020-02-13 03: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부터 고양이를 지켜내려는 집사(고양이 주인을 일컫는 말)의 노력에 귀엽다는 세계 네티즌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영국 매체 메트로 등이 최근 중국 SNS에 올라온 사진 2장을 소개했다. 중국 내 코로나19 사망자가 1000명이 넘는 시점, 고양이 건강을 염려한 주인은 고양이에게 마스크를 씌어주고 싶었던 모양이다. 주인이 고안한 방법은 일회용 마스크에 가면처럼 구멍을 내는 것이었다. 주인은 고양이가 답답하지 않도록 파란색 마스크에 동그라미 두 개를 뚫어줬다. 마스크를 쓴 고양이는 말똥말똥 주인을 바라봤다.



이 사진이 중국 어느 지역에서 촬영됐는지 확인되지 않았다. 네티즌들은 코로나19가 시작된 후베이성 우한이 만든 촌극이라며 이 고양이를 우한 고양이라 부르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애완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다는 증거가 없다고 했다. 그러나 개나 고양이를 키우는 주인들은 이를 걱정해 동물용 마스크를 사고 있고, 이 때문에 중국 내 동물 마스크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베이징에 있는 한 온라인 업체는 전보다 10배에 가까운 동물용 마스크가 요즘 판매된다고 중국 텐센트뉴스에 밝혔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