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7일 ‘많은 눈’…이후 ‘강추위’

국민일보

16~17일 ‘많은 눈’…이후 ‘강추위’

16일 새벽부터 날씨 빠르게 나빠져

입력 2020-02-14 15:16
16일 기압계 모식도. 강원지방기상청 제공

16~17일 강원도에는 많은 눈이 내린 뒤 강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14일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영동지역은 15일 새벽부터 비가 시작되겠고, 기온이 낮은 강원산지는 비와 눈이 섞여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강수량은 5~20mm다.

15일 밤에는 영서북부지역부터 비가 시작된 뒤 16일 새벽부터 강원도 전 지역으로 비 또는 눈이 확대된 후 오전까지 이어지겠다.

16일 아침에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비가 눈으로 바뀔 전망이다. 특히 16일 오전에는 강원산지를 중심으로 최고 10cm 내외의 많은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16일 오후부터 강원도의 낮 기온이 전날보다 10도가량 급격히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이번 추위는 19일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16일~18일에 강원산지를 중심으로 초속 10~16m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 16일~19일 동해중부해상에서는 바람이 초속 10~18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3~6m로 매우 높게 일겠다.

20일부터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기온을 회복하겠고, 주말은 낮 최고기온이 10도 안팎으로 올라 포근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16~17일은 비가 눈으로 바뀌고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면서 노면이 얼어붙어 빙판길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